•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남산의 부장들’ 개봉 3일째 100만 돌파 …설 연휴 첫날 흥행몰이

입력 2020-01-25 12:48   수정 2020-01-25 12:48

115116_귓속말_가로_web%20(1)


영화 ‘남산의 부장들’이 개봉 3일째 100만 관객을 돌파했다.

25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남산의 부장들’은 전날 53만5천141명을 동원해 누적 관객 112만7천757명을 기록했다.



이는 2019년 설 연휴 개봉한 ‘극한직업’의 3일째, 2019년 12월 19일 개봉한 ‘백두산’의 3일째 100만 돌파와 유사한 속도다.

‘남산의 부장들’은 1979년, 제2의 권력자라 불리던 중앙정보부장(이병헌)이 대한민국 대통령 암살사건을 벌이기 전 40일 간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개봉과 동시에 박스오피스 1위에 오르며 사흘째 흥행몰이를 이어가고 있는 ‘남산의 부장들’은 설 연휴에는 코미디라는 공식을 깨며 전세대 관객들이 함께 보고 하나의 화제거리로 대화를 나눌 수 있는 영화로 통하고 있다.

논픽션 베스트셀러로 사랑 받은 원작 ‘남산의 부장들’을 중립적으로 옮긴 연출 시각, 배우들의 인생 열연, 그리고 한국-미국-프랑스를 오가며 완성한 영화의 강렬한 미장센 등 다면적인 부분에서 호평을 받고 있다.

여기에 15세 이상 관람가 등급으로 1979년을 기억하는 세대들도, 그 시대에 태어나지 않은 세대들도 함께 관람하며 가장 드라마틱했던 한국 근-현대사의 순간에 대해 이야기를 나눠볼 수 있는 영화로 주목 받고 있다.

특히 이병헌의 인생 연기, 배우들의 폭발적인 열연, ‘내부자들’ 이후 우민호 감독의 깊어진 공력으로 시간 순삭 영화라는 평을 얻고 있다.

오수정 기자 crystal@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