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한국당, 4·15 총선 '개헌저지선' 최소 목표치 101석 확보

입력 2020-01-27 16:12   수정 2020-01-27 16:12

공관위 발언하는 김형오
공관위 발언하는 김형오(연합)
자유한국당은 27일 4·15 총선 공천관리위원회 2차 회의를 열고 이번 총선에서 ‘개헌저지선’(300석 기준 101석) 확보를 최소 목표치로 잡았다.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은 이날 회의 모두발언에서 “‘586 얼치기 운동권’들이 다시 21대 국회에서 전면에 나선다면 틀림없이 사회주의식 헌법 개정을 (시도)할 것”이라며 “사회주의·전체주의 개헌,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개헌을 막기 위한 개헌저지선을 호소할 참”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586 운동권을 향해 “기득권 중의 기득권이 돼 버리고, 새로운 특권 세력이 돼버렸다”면서 “민주화 운동을 했다는 걸 빙자해 청와대, 정부, 국·공영 기업체, 여러 기관의 모든 걸 장악해버렸다. 이런 586 운동권 주류는 민주주의를 위해 고귀한 희생을 하셨던 분들한테 사죄해도 마땅치 않을 판에 단물만 빨아먹는다”고 비판했다.



그는 현 정부의 586 운동권이 ‘기득권’을 누릴 뿐 아니라 “지도자가 안 돼야 할 사람이 지도자가 돼서 온갖 위선과 거짓과 선동과 너무나 뻔뻔스러운 작태를 보인다”며 “이런 국론 분열, 무소신·무책임한 행태를 하는 사람이 퇴출당하도록 우리 당 후보에도 마찬가지로 적용하겠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공관위가 황교안 대표 체제와 ‘원팀’으로서 정치적으로 공동 책임을 지는 관계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와 우리는 원팀이라는 걸 각별히 이해해달라”며 “저를 비롯해 여기(공관위)에 있는 사람들이 정치하려고 온 거 아니다. 끝나면 자연인으로 각자 집으로 돌아갈 것”이라고 했다.


표진수 기자 vyvy@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