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태안군, 친환경 유용미생물 200톤 농가 무상 공급

유산균, 효모균 등 가축용 생균제는 사료와 함께 급여 시 가축의 소화와 면역력 증대에 도움이 되고, 광합성균은 축사 내 유해가스 및 악취제거에 효과가 있다.

입력 2020-02-18 08:47   수정 2020-02-18 08:47

clip20200218051542
유용미생물 배양기 모습/ 태안군 제공




태안군이 친환경 안전 농축산물 생산과 축사환경개선 및 농업환경보전을 위해 농업용 유용미생물 생산에 앞장선다. 유용 미생물(EM, Effective Microorganismas)은 토양 내 유기물을 분해, 토양비옥도를 높이고 유해미생물 활동억제?토양전염병 예방 등의 효과로, 고품질 농산물 생산과 농가 경영비 절감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



또한 유산균, 효모균 등 가축용 생균제는 사료와 함께 급여 시 가축의 소화와 면역력 증대에 도움이 되고, 광합성균은 축사 내 유해가스 및 악취제거에 효과가 있다.

이에 태안군은 올해 유용미생물 활성액을 비롯해 유산균, 효모균, 광합성균 등 7종의 농업용 미생물 200톤을 올해 말까지 공급할 계획이다.

태안군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농업미생물은 작물별 적정시기와 사용법을 준수해 꾸준히 사용하여야 하며, 특히 올해 3월부터 시행되는 퇴비 부숙도 측정 의무화 제도와 관련해 유용미생물을 활용하면 발효가 촉진되고 냄새를 줄여주는 효과가 있으니 많은 이용을 바란다”고 말했다.

태안 관내 농업인이라면 누구나 무상으로 유용미생물을 공급받을 수 있으며,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농업기술센터 친환경연구실로 방문하면 된다.

태안 = 김종서 기자 jongseo2477@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