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금감원 라임펀드 현장조사 대상은 신한금투·우리銀·대신證

입력 2020-02-18 08:56   수정 2020-02-18 08:56

금융감독원
금융감독원이 라임자산운용의 사모펀드 환매 중단 사태와 관련해 다음달부터 실시하는 합동 현장조사 첫 대상으로 주요 판매사인 신한금융투자, 우리은행, 대신증권 등을 꼽고 있다.

18일 금감원에 따르면 신한금융투자는 라임자산운용의 무역금융펀드(플루토 TF 1호)에서 부실이 발생한 사실을 알고도 팔았다는 사기 혐의와 함께 주요 판매사 중 하나로서 불완전판매 여부도 확인 대상이다. 또한 라임자산운용 펀드가 대규모로 팔린 대신증권 반포WM센터에 대해서는 정식 검사에 착수한다. 주요 판매사도 현장 조사에서 규정 위반행위가 발견될 경우 검사로 전환된다. 검사는 향후 기관이나 임직원에 대한 제재로 이어질 수 있다.

금감원은 지난해 말 현재 라임자산운용의 무역금융펀드에 투자된 자(子)펀드는 38개이고 금액은 2438억원이라고 밝혔다. 라임자산운용은 개인투자자가 자펀드에 투자하면 자금을 모아 다시 무역금융펀드 같은 모(母)펀드로 투자하는 복잡한 구조로 운영됐다. 2438억원 중 개인 투자자에게 판매된 금액은 1687억원이고 판매액이 가장 큰 금융회사는 우리은행으로 561억원이다. 뒤이어 신한금융투자(454억원), 하나은행(449억원) 등 순이다.



금감원은 다음 달 초 무역금융펀드 운용·설계 과정에서 실제로 사기 행위 등이 있었는지 확인하기 위해 라임자산운용과 신한금융투자를 상대로 첫 합동조사에 들어간다. 이는 투자자 피해 구제를 위해 사기나 착오 등에 의한 계약취소가 가능한지 등을 확인하기 위한 것이다. 지난해 금감원 자산운용검사국은 검사에서 라임자산운용과 신한금융투자가 무역금융펀드에서 부실이 발생한 사실을 은폐하고 해당 펀드를 계속 팔아 사기 혐의가 있다고 판단하고 이를 검찰에 통보했다.

그러나 신한금융투자는 이를 부인하고 있어 분쟁조정2국, 민원분쟁조정실, 자산운용검사국, 금융투자검사국이 합동으로 다시 사실관계를 확인하게 된다. 동시에 무역금융펀드 판매사들에 대한 불완전판매 여부 조사도 실시된다. 은행 중에는 무역금융펀드를 가장 많이 판 우리은행과 하나은행이 대상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신한금융투자는 실제로 펀드 부실을 알고서도 이를 숨기고 팔았는지 더 주의 깊게 볼 것”이라며 “내부적으로 그런 사실을 공유했는지, 또 투자자들에게는 어떤 방식으로 팔았는지 함께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금감원은 무역금융펀드 외에 지난해 환매가 중단된 ‘플루토 FI D-1호’와 ‘테티스 2호’ 2개 모(母)펀드에서도 비슷한 행태가 나타날 것으로 보고 이번 합동 조사 결과를 토대로 향후 다른 모펀드의 펀드 판매사들에 대한 조사에도 나설 계획이다.

증권사로는 대신증권이 우선 조사대상이다. 금감원은 다음 달 초 대신증권 반포WM센터에 검사역을 보내 정식 검사에 착수할 계획이다. 대신증권 반포WM센터는 라임자산운용 펀드가 집중 판매된 지점으로 불법 판매 의혹이 불거진 곳이다. 투자자들은 해당 센터에서 계약서 작성과 투자성향 분석을 하지 않았다며 소송을 준비 중이다.

금감원은 신한금융투자, 우리은행, 하나은행 등에 대한 현장 조사에서 규정 위반 행위가 확인될 경우에는 대신증권 반포WM센터처럼 정식 검사를 할 방침이다. 현장조사는 단순히 분쟁조정을 위한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차원으로 진행되지만 검사를 받게 되면 향후 그 결과에 따라 금융회사나 임직원 등이 제재를 받을 수 있다.


홍예신 기자 yeah@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