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신세계면세점, 세계 면세 최초 '오프화이트' 매장 오픈

입력 2020-02-19 06:00   수정 2020-02-18 17:55

오프화이트 나이키 와플 레이서
오프화이트 나이키 와플 레이서(사진=신세계면세점)
신세계면세점 명동점은 오는 20일 세계적인 스트리트 패션 브랜드 ‘오프화이트’ 매장을 전세계 면세점 최초로 오픈한다고 19일 밝혔다.

오프화이트는 루이비통 첫 흑인 수석 디자이너로 유명한 버질 아블로가 2013년 이탈리아 밀라노를 기반으로 설립한 스트리트 패션 브랜드로, 영국 패션 전문 플랫폼 리스트뿐 아니라 월스트리트저널 등 여러 매체에서 현재 최고 인기 브랜드로 언급되고 있다.

화이트와 블랙의 중간지점인 회색지대를 의미하는 이름처럼 전통과 현대를 오가고 나이키(운동화), 이케아(가구), 모에샹동(샴페인), 맥도날드(패스트푸드), 리모와(가방), 바이레도(향수) 등 분야를 가리지 않은 다양한 브랜드와 협업을 통해 젊은이의 문화를 창조해왔다.



오프화이트는 신세계면세점 명동점 입점을 기념해 한정판 상품들을 대거 선보인다. 나이키와 콜라보레이션한 와플 레이서뿐 아니라 국내 단독으로 언더커버 컬렉션을 선보인다. 이외에도 올해 남성 컬렉션 플라스틱 등 차별화된 상품들을 준비했다.

이번에 오프화이트가 신세계면세점 명동점에 입점을 결정한 배경에는 대한민국 관광 1번지 명동에 위치한 것 외에 브랜드에 어울리는 쾌적한 쇼핑 공간, 지속적 매출 성장, 그리고 새로움과 예술이라는 추구하는 가치가 일치했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신세계 관계자는 “고객 공용 공간인 본점 옥상에 제프 쿤스, 호안 미로의 작품들을 상시 전시하는가 하면 시즌별 예술 전시회를 열어 왔다”면서 “신세계면세점 명동점에서도 기존 패러다임을 깨고 업계 최초로 대형 예술품을 매장에 설치하는 등 아트 경영을 이어온 것이 입점 협상에 주효했다”고 설명했다.


노연경 기자 dusrud1199@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