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현대重-KT, 산·학·연 손잡고 'AI 원 팀' 결성

입력 2020-02-20 10:18   수정 2020-02-20 14:27

2020022001001630200073541
(왼쪽부터) 김명준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원장, 신성철 카이스트 총장, 구현모 KT 대표이사 내정자, 정기선 현대중공업지주 부사장, 김우승 한양대 총장, 장석영 과기정통부 차관이 20일 AI 원 팀 결성 협약식 행사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중공업그룹)

 

현대중공업그룹이 산·학·연과 손잡고 국내 인공지능(AI) 산업의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이와 관련 현대중공업그룹은 20일 대전 KAIST(카이스트) 본관에서 KT, 카이스트, 한양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와 국내 AI 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공동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추진 협의체인 ‘AI 원 팀’을 구성했다고 밝혔다.

이번 MOU 체결에 따라 각 기관은 △AI 오픈 생태계 조성 △AI 적용 혁신사례 발굴 및 확산 △AI 인재양성 플랫폼 구축 △얼라이언스(Alliance) 사무국 설치 등을 통해 국내 AI 기술 역량을 높여 나가는 데 힘을 모으기로 합의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이번 협의체의 인더스트리 대표기업으로 참여해 ‘AI·비즈니스 생태계’ 확장에 나선다. 세계 1위 조선 및 국내 1위 로봇 기업으로서 산업 현장에서의 AI 적용 사례를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그룹사들과 공동으로 맞춤형 기술개발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특히 스마트조선소와 스마트팩토리에 로봇 및 AI기술을 접목하고, 이를 통해 발굴한 우수 혁신 사례와 관련 기술을 중소·중견·벤처기업들과 공유해 한국형 AI 기술이 우리나라 산업 전반에 확산되도록 도울 계획이다.

아울러 KT는 지난해 현대중공업그룹과의 협업을 통해 쌓은 다양한 산업현장 경험을 바탕으로 현장중심의 AI를 개발할 예정이다. 또한 카이스트·한양대·한국전자통신연구원과 함께 인재양성 플랫폼을 조성한다. 이를 위해 ‘AI 교육플랫폼’을 공동 구축해 중소기업, 벤처, 학생들이 새로운 AI를 개발하고 실습할 수 있도록 다양한 컴퓨팅 자원과 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다.

AI는 디지털 혁신의 핵심 기술로 산업의 근본적 변화를 일으키고 있으며, 변화의 속도와 폭은 점차 더 빨라지고 광범위해질 전망이다. 정부는 지난해 12월 ‘인공지능 국가 전략’을 발표하고 AI 기술 개발 및 투자를 통해 현재 10위인 국가 디지털 경쟁력 순위를 2030년에는 3위로 끌어올리겠다고 밝힌 바 있다. 또 지난 1월에는 대통령 업무보고를 통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도로 1270명의 인공지능 분야 전문 인력을 양성하고, 데이터 산업의 시장 규모를 10조원 규모로 성장시키겠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정기선 현대중공업지주 부사장은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국내 최고 기관들과 함께 AI 원 팀의 일원으로 참여하게 되어 기쁘다”며 “AI 산업의 발전을 바탕으로 조선, 로봇을 포함한 대한민국 제조업이 새롭게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구현모 KT 대표이사 내정자 역시 “AI와 5G시대에 대한민국에 기여하는 방법은 우리가 갖고 있는 통신망과 ICT기술, AI기술을 바탕으로 국민들의 삶과 타 산업의 혁신을 도와주는 것”이라며 “AI 원 팀을 통해 대한민국이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는 AI 1등 국가가 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현대중공업그룹은 지난해 5월 KT와 ‘5G기반 로봇·스마트팩토리 사업 협력’을 체결한 바 있으며, 11월에는 음성인식 협동로봇 및 5G기반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 현황을 발표하는 등 자사 △스마트조선소 △스마트십 △스마트팩토리 사업에 AI 기술을 활용하며 제조업과 ICT를 융합하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에 앞장서고 있다.


전혜인 기자 hye@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