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작년 말 순대외금융자산 5009억 달러…사상 최대치

입력 2020-02-20 12:00   수정 2020-02-20 11:11

20200220_105421
(자료=한국은행)

 

지난해 말 우리나라 순대외금융자산이 연말 기준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한국은행이 20일 발표한 ‘2019년 말 국제투자대조표’에 따르면 지난해 말 우리나라의 순대외금융자산은 5009억 달러로 전년 말(4362억 달러)에 비해 648억 달러 증가했다.

순대외금융자산은 2018년 이후 2년 연속 증가세를 나타내고 있다. 경상수지 흑자가 꾸준히 누적된 영향이다.



대외금융자산은 전년 말 대비 1534억 달러 늘어난 1조6997억 달러로, 연말 기준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거주자의 해외직접투자 및 증권투자 잔액이 증가한 탓이다. 거주자의 증권투자 잔액은 1070억 달러 증가했다.

대외금융부채(1조1988억 달러)는 전년 말 대비 886억 달러 증가했다. 비거주자의 증권투자 잔액(+747억 달러)이 늘어난 영향이다.

순대외채권(대외채권-대외채무)은 4806억 달러로 전년 말(4776억 달러)에 비해 30억 달러 증가했다. 연말기준 사상 최대치다. 대외채권은 대외금융자산에서 주식, 파생상품을 제외하고, 만기와 금리가 정해진 채권, 대출금 차입금 등을 포함한다.

대외채권(9476억 달러)은 전년 말 대비 288억 달러 증가했다. 대외채무(4670억 달러)는 전년 말 대비 258억 달러 확대했다. 우리나라가 해외에서 갚을 돈보다 받을 돈이 더 많은 순대외채권국가가 된 건 2000년부터로 글로벌 금융위기를 제외하고는 증가 추세를 유지하고 있다.

단기외채와 장기외채는 각각 전년 말 대비 89억 달러, 169억 달러 증가했다. 준비자산(외환보유액) 대비 단기외채 비중인 단기외채비율은 전년 말 대비 각각 1.8%포인트, 대외채무에서 단기외채가 차지하는 단기외채비중은 0.3%포인트 상승했다.

홍보영 기자 by.hong2@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