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이해찬 "금태섭·김남국 우리 당의 소중한 자산 쓰임 고민"

입력 2020-02-20 11:42   수정 2020-02-20 13:09

이해찬 대표, 의원총회장으로
이해찬 대표, 의원총회장으로(연합)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0일 4·15 총선 서울 강서갑 공천 논란에 대해 “금태섭 의원과 김남국 변호사는 우리 당의 소중한 자산”이라며 두 사람 모두의 쓰임을 고민하겠다고 전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훌륭한 우리 당의 재원들이 소중하게 쓰이도록 하는 방법에 대해 고민해보겠다”고 말했다고 김성환 당대표 비서실장이 기자들에게 전했다.

‘다른 지역 배치를 의미하는 것이냐’는 질의에 김 실장은 “방법이 어떻게 될 지까지는 잘 모르겠다”며 “두 분 다 훌륭한 자산, 재원이니 훌륭하게 쓰이도록 하는 방안을 이 대표가 고심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 대표는 김 변호사를 측면 지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정봉주 전 의원에 대해서는 따로 언급하지 않았다고 김 실장은 덧붙였다.

이 대표가 이런 메시지를 전한 것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옹호해 온 김 변호사와 조 전 장관에 대해 쓴 소리를 냈던 금 의원간 당내 경쟁이 ‘조국 내전’으로 치러져 전체 총선 분위기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를 잠재우기 위한 의도로 해석된다.

김 변호사와 금 의원, 어느 한쪽을 무조건 ‘공천 배제’하기보다는 두 사람 모두 총선에 나설 수 있도록 지역 변경 배치를 고민하겠다는 의미라는 해석도 나온다.

표진수 기자 vyvy@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