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정희용 고령ㆍ성주ㆍ칠곡군 예비후보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 무급휴직 사태 발생해서는 안 된다”

방위비 분담금 협상 미타결로 무급휴직 시행 가능성 있어

입력 2020-02-23 21:34   수정 2020-02-23 21:34

정희용 고령ㆍ성주ㆍ칠곡군 예비후보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
정희용 고령ㆍ성주ㆍ칠곡군 예비후보. (정희용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정희용 제21대 총선 고령ㆍ성주ㆍ칠곡군 선거구 미래통합당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21일 “문재인 정부는 국가안보를 위해서 헌신하는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들이 경제적인 걱정 없이 근무할 수 있도록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달 9일 주한미군사령부는 방위비 분담금 협상 미타결을 이유로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들에게 오는 4월 1일부터 무급휴직을 시행할 수 있다고 통보했다. 이어 미국 국방성도 지난 19일(현지 시간) 협상타결 지연 때 한국인 근로자의 무급휴직과 관련해 업무 우선순위를 조정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 예비후보는 “문재인 정부의 편향된 외교정책으로 인한 한미동맹의 균열로 오늘날의 사태가 발생했다. 상생과 협력으로 접근해야 할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들의 처우가 문 정부 외교ㆍ안보정책 실패의 희생양이 돼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미동맹은 우리나라 발전과 안보의 핵심 축이며, 그 사이에서 열과 성을 다해 가교역할을 수행한 분이 한국인 근로자이다”며 “우리 지역 칠곡 캠프캐롤에도 많은 고향 선후배들이 피와 땀을 흘리며 국가안보와 국민안전을 위해 일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 정부의 경제정책 실패와 대구ㆍ경북지역 코로나19 창궐로 지역경기가 침체한 상황에서, 근로자의 경제활동까지 막히면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지역경제 전반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정 예비후보는 “문재인 정부는 한미동맹의 상징인 9000여 한국인 근로자에게 진심 어린 사죄와 함께 무급휴직이라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기 바란다”고 피력했다.


칠곡=김종현 기자 gim1390@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