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신천지 강제 해체' 청와대 국민청원, 이틀만에 45만명 동의 돌파

입력 2020-02-24 10:25   수정 2020-02-24 10:26

신천지 청와대 국민청원
사진=연합

 

코로나19 확산의 진원지로 꼽히는 신천지예수교회에 대한 강제 해체를 주장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이틀 만에 45만명 이상 동의했다.

한 청원자는 지난 22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의 강제 해체를 청원한다’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게시글 속 청원자는 “신천지는 설립 이래 지속적으로 일반 기독교, 개신교 등 타 종교의 신도들을 비하하고 심지어 폭력까지 저질렀다”며 “포교활동이라는 명목하에 ‘종교의 자유’를 침해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헌법에 규정된 종교의 자유는 종교를 거부할 권리도 포함한다”면서 “무차별적, 반인륜적 포교 행위와 교주 한 사람만을 위해 비정상적 종교를 유지하는 행위는 정상적 종교라 볼 수 없고 국민 대다수의 자유와 권리를 침해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신천지의 법 위배 행위가 헌법 질서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과 파급효과가 중대하므로 신천지를 해산시킴으로써 얻는 헌법 수호의 이익이 압도적으로 클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청원자는 “신천지 대구교회 발 코로나19의 대구·경북지역 감염 역시 신천지의 비윤리적 교리와 불성실한 협조 때문”이라며 “언론에 따르면 ‘(질병관리본부에) 예배에 참석하지 않았다고 말하라’ 등 코로나19 방역을 방해하는 지시를 내렸다”고 전했다. 

2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해당 청원은 게시 이틀 만에 45만여명이 동의, ‘한 달 내 20만명 이상 동의 시 청와대 답변’이라는 조건을 충족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23일까지 코로나19 확진환자 556명 중 신천지교회 관련 환자는 309명으로, 전체의 55.6%를 차지한다. 보건 당국도 신천지 대구교회 교인 9334명 중 유증상자가 1248명이라고 발표했다.

한편 신천지 측은 23일 공식 입장문을 통해 “신천지예수교회의 많은 성도와 국민이 ‘코로나 19’에 감염되고 이로 인해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깊은 유감의 뜻을 밝힌다”면서도 “신천지 성도에 대한 혐오와 근거 없는 비난을 자제해 주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대구교회 성도 중 연락이 닿지 않는 670명에게 지속해서 보건당국과 함께 연락을 취해 417명은 검사를 받도록 했다”며 “장기간 교회에 나오지 않는 253명에게 모든 방법을 다해 연락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이종윤 기자 yagubat@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