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하나은행, 퇴직연금 전용 ‘원리금 보장 ELB’ 출시

입력 2020-02-25 14:09   수정 2020-02-25 14:09

clip20200225140637
(사진=하나은행)
하나은행은 퇴직연금 전용 3개월 만기 ‘원리금 보장 주가연계파생결합사채(ELB)’를 출시한다고 25일 밝혔다.

새로 선보인 상품은 기업 퇴직연금(DB, DC)과 개인 퇴직연금(IRP) 보유 고객 모두 가입 가능한 ‘원리금 보장 ELB’로 3개월 단기 운용 구조 출시는 퇴직연금 사업자로는 최초다.

고객의 소중한 연금 자산을 안전하게 운용할 수 있는 ELB는 주로 1년 만기로 출시 됐으나 발행사인 키움증권과의 협업을 통해 업계 최초로 3개월 단기 운용이 가능해졌고, 정기예금 대비 높은 수익률로 손님 자산 증대에 큰 보탬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장성 하나은행 연금사업단 본부장은 “그동안 단기 상품 운용은 제한된 상품, 낮은 금리 등 제약이 많았으나, 3개월 만기 ELB 출시를 통해 다양한 상품 선택이 가능해졌다”며 “앞으로도 손님들께 더 큰 만족과 기쁨을 드리기 위해 최적의 상품을 지속적으로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이정윤 기자 jyoon@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