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올해부터 청년구직지원금 맞춤형으로 지급…취업 영상 의무 시청도 폐지

입력 2020-02-25 14:18   수정 2020-02-25 14:20

노동부 청사 전경_3
고용노동부 청사 전경

 

올해부터 청년구직활동지원금이 수혜자 맞춤형으로 지급되고 취업 관련 동영상 의무시청도 폐지한다.

고용노동부는 올해 청년구직활동지원금 지급 방식을 이 같이 변경해 시행한다고 25일 밝혔다. 우선 기존에 일괄적으로 제공하던 고용서비스를 희망직종, 구직준비도 등을 반영해 맞춤형으로 제공한다. 구체적으로 소규모 스터디형 프로그램, 일대일 맞춤형 상담 프로그램, 심리상담 등을 지원한다. 고용센터가 운영하는 프로그램 외에 관내 유관기관의 고용서비스도 연계하다.

이어 기존에는 희망하는 청년만 고용서비스에 참여했지만 올해는 구직준비도가 낮은 청년에게는 상담을 통해 필요한 고용서비스에 의무적으로 참여토록 해 적극적으로 구직활동을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금 신청 시 제출한 구직활동계획, 월별 구직활동결과보고서를 바탕으로 의무부과 대상을 선정하며 선정된 청년들은 상담 후 필요한 고용서비스를 제공받는다.

의무를 이행하지 않으면 구직활동 결과보고서를 제출하더라도 해당 월 구직활동결과보고서는 부실 판정을 받는다.

이어 매월 의무적으로 수강해야 했던 취업 관련 동영상의 경우 개인 상황에 따라 효과가 달랐다는 평가를 반영해 의무수강 제도는 폐지한다.

박종필 노동부 청년고용정책관은 “청년구직활동지원금은 청년의 취업비용 부담을 덜어주는 것에 그치지 않고 한 걸음 더 나아가 청년과 밀착해 개별 구직활동을 맞춤형으로 세심하게 지원하는 것이 근본적인 정책 목표”라며 “올해는 청년의 취업역량을 높여주는 방향으로 고용서비스를 적극 연계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세종=이원배 기자 lwb21@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