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이철우 경북도지사 “코로나19에 대해 전쟁에 임하는 자세로 대응해 달라”

사회복지시설 코로나19 대응 시ㆍ군 긴급영상회의 개최

입력 2020-02-25 21:18   수정 2020-02-25 21:18

이철우 경북도지사 “코로나19에 대해 전쟁에 임하는 자세로 대
25일 경북도청에서 이철우 지사(왼쪽)가 코로나19 관련 사회복지시설 분야 영상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제공=경북도)
경북도가 코로나19의 사회복지시설 확진에 따라 긴급 대응에 나섰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25일 경북도청에서 시ㆍ군 사회복지시설 담당과장 회의를 주재하고 코로나19의 사회복지시설 확산 방지대책 및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 지사는 모두 발언에서 “시설물 자체를 봉쇄하는 수준으로 관리해 달라. 시설에 있는 한 사람이라도 감염되면 집단으로 감염된다”며 그 대표적 사례로 대남병원을 언급했다.



이어 “세계의 이목이 경북도가 코로나19를 어떻게 극복하는지 집중하고 있다”며 “시설에 신천지 가족이 있거나 지인이 있으면 공무원이나 경찰의 도움을 받아 접근하지 못하도록 조치하라”고 지시했다.

또 “면회와 외출 등 출입관리도 철저히 할 것”을 주문했다.

이 지사는 “단순한 행정처리라고 생각하지 말고 이제는 전쟁이다는 생각으로 강력히 대응해야 한다. 시ㆍ군에서 애로사항을 도출하면 도에서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회의에서는 사회복지시설 대응 지침을 철저히 준수할 것을 당부했다. 이 지사는 “시설의 외부인 방문 제한, 시설입소자의 면회ㆍ외출ㆍ외박 금지 조치 및 시설 내 의심환자 대기 가능한 격리 공간 확보 등 확산방지에 총력을 기울여 줄 것”을 요청했다.

현재 도는 관내 9112개소의 사회복지시설에 손소독제 비치, 마스크 착용, 외부인 출입통제 등 시설에 대해 일일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 총 15억원(국비 7억5000만원, 지방비 7억5000만원)을 지원해 사회복지시설 내 2만여명(이용자 및 종사자 등)을 대상으로 마스크 및 손소독제 등 방역물품을 추가로 긴급 지원할 예정이다.

코로나19 관련 입원 및 격리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도민을 위한 긴급생활 안정지원대책도 논의했다. 도는 국비ㆍ지방비 등 총 9억원을 투입해 감염병 예방을 위해 자가 격리 중인 도민에게 격리 기간 필요한 생활용품, 위생용품, 건강보조식품 등 생필품패키지를 전달한다.

임대료 지원이 필요한 도민에게는 주거비를 지원하며, 코로나19 관련으로 입원 또는 격리된 도민에게는 생계안정을 위한 생활지원비를 지원하는 등 긴급생활 안정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안동=김종현 기자 gim1390@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