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코로나19감염 확산 위기대응…전담구급대 2배로 늘려

도서지역 코로나19 의심환자 이송, 검체 이송에 소방헬기 투입

입력 2020-02-25 22:31   수정 2020-02-25 22:31

인천소방본부 긴급 대책
김영중 인천소방본부장 주제로 코로나19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한 긴급대책회의를 진행하고 있다.<사진 인천소방본부 제공>
인천소방본부가 지역 내 코로나19 감염병 확산방지를 위해 발 벗고 나섰다.

인천소방본부는 25일 본부 청사 영상회의실에서‘코로나19 감염증 위기대응’에 대한 긴급 대책회의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본부는 코로나19 감염병 위기가 종식될 때까지 본부 및 각 소방서에 ‘코로나19 위기대응 지원대책본부’를 구성해 운영하고, 상황을 지속적으로 관리하며 대응해 나갈 계획이다.



우선 소방본부는 코로나19 의심환자 이송 전담 구급차량을 기존 10대에서 2배 늘려, 20대로 지정 운영키로 결정했다.

또한 백령도, 연평도와 같은 원거리 도서지역에서 코로나19 의심환자가 발생했거나, 검체 이송이 필요한 경우에는 소방헬기를 신속하게 출동시켜 이송을 지원할 방침이다.

본부는 차량, 청사 방역 및 출입자 관리에도 총력을 다하고 있다.

구급차로 의심환자를 이송시, 감염의 확산 경로를 차단하기 위해 구급대원의 감염보호장비 착용을 의무화하고, 복귀시 구급차와 구급장비를 2차 소독 · 멸균한다.

모든 소방관서에서는 로비에‘코로나19 예방데스크’를 마련해 민원인 등 출입자 전원에 대해 체온을 측정하고, 행동수칙 등을 안내하고 있다.

특히, 인천지역의 모든 재난신고를 접수하는 본부 119종합상황실의 경우, 출입자 전원 2단계 소독과 발열체크를 실시하는 등 방역에 철저를 기하고 있다.

김영중 본부장은 “소방대원들은 재난현장의 최일선에서 활동하기 때문에 감염예방에 더욱 철저를 기하고 있다”며, “전 소방대원이 힘을 모아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총력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인천=이춘만 기자 lcm9504@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