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신천지 강제 해체하라" 청와대 국민청원, 동의자 70만명 돌파

입력 2020-02-26 08:05   수정 2020-02-26 09:12

경기도, 과천 신천지 시설 역학조사
신천지 시설 코로나19 역학조사. 사진=연합

 

코로나19 집단 감염지로 꼽히는 신천지예수교회를 강제 해체 해야한다는 청와대 국민청원 동의 수가 70만명을 넘어섰다.

지난 22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올라온 해당 청원은 게시 4일째인 26일 오전 7시 기준 70만명이 넘는 동의를 받았다.

청원자는 “신천지는 설립 이래 지속적으로 일반 기독교, 개신교 등 타 종교의 신도들을 비하하고 심지어 폭력까지 저질렀다”며 “포교활동이라는 명목하에 ‘종교의 자유’를 침해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헌법에 규정된 종교의 자유는 종교를 거부할 권리도 포함한다”면서 “무차별적, 반인륜적 포교 행위와 교주 한 사람만을 위해 비정상적 종교를 유지하는 행위는 정상적 종교라 볼 수 없고 국민 대다수의 자유와 권리를 침해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신천지의 법 위배 행위가 헌법 질서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과 파급효과가 중대하므로 신천지를 해산시킴으로써 얻는 헌법 수호의 이익이 압도적으로 클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청원자는 “신천지 대구교회 발 코로나19의 대구·경북지역 감염 역시 신천지의 비윤리적 교리와 불성실한 협조 때문”이라며 “언론에 따르면 ‘(질병관리본부에) 예배에 참석하지 않았다고 말하라’ 등 코로나19 방역을 방해하는 지시를 내렸다”고 전했다.  

1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해당 청원은 ‘한 달 내 20만명 이상 동의 시 청와대 답변’이라는 조건을 일찍이 충족했다.

아울러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는 ‘신천지 교주인 이만희 총회장을 구속하라’ ‘신천지를 압수수색 하라’ ‘신천지를 비롯한 사이비 종교 단체들을 모두 처벌해달라’ 등 신천지에 대한 부정적 청원글이 다수 올라왔다.

한편 25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기준 국내 확진자는 총 977명이다.

현재까지 완치돼 격리에서 해제된 확진자는 22명이다. 치료를 받는 환자 가운데 6명은 기계호흡 치료 등을 받는 위중한 상태다. 14명은 산소치료를 받는 중증이다. 위중한 환자 중 2명, 중증환자 가운데 10명은 청도대남병원 환자다.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은 사람도 4만명을 넘어섰다. 확진자를 제외한 검사인원은 3만9327명이며 이 가운데 2만5447명은 검사 결과 음성으로 나타났다. 나머지 1만3880명은 검사 진행 중이다.

이종윤 기자 yagubat@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