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김우빈, ‘코로나19 확산 방지’ 1억원 기부…“안타까운 사례 더이상 없길”

입력 2020-02-26 10:37   수정 2020-02-26 10:37

배우 김우빈 프로필 사진


배우 김우빈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1억원을 기부했다.

서울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이하 서울 사랑의열매)측은 26일 배우 김우빈이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1억 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기부금은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면역 취약계층의 감염 예방을 위해 보건용 마스크와 손소독제 등을 구입하는 데 사용될 예정이다.

김우빈은 “최근 뉴스를 통해 사회복지시설을 이용하는 취약계층이 코로나19 확진을 받는 안타까운 사례들을 보았다”며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이 코로나19로 더 큰 위험에 노출되지 않도록 기부금을 사용해 달라”는 뜻을 전했다.

김용희 서울 사랑의 열매 사무처장은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로 국민들의 불안감이 높아 가는데 취약계층은 개인 위생용품조차 구비하지 못해 더 힘들다”며 “전달해주신 기부금이 면역 취약계층의 바이러스 감염 예방과 위생관리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조속히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우빈은 지난 2014년 저소득 청소년을 돕기 위해 서울 사랑의열매에 1억 1천만원을 기부해, 아너 소사이어티에 가입한 바 있다.

오수정 기자 crystal@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