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경기 광주시, 코로나19 관련 기독교연합회 간담회

입력 2020-02-26 11:13   수정 2020-02-26 14:02
신문게재 2020-02-27 16면

광주시, 코로나19 관련 기독교연합회 간담회 개최 (1)
코로나19 관련 기독교연합회와 간담회를 하고 있는 신동헌 광주시장.(사진제공=광주시)

 

경기도 광주시는 지난 25일 시장실에서 코로나19 지역전파 방지를 위한 기독교연합회 관계자와의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기독교연합회(회장 박윤민) 임원들이 참석했으며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확산 우려에 따른 사전예방의 중요성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신동헌 시장은 기독교연합회에 정부가 코로나19 국가감염병 단계를 최고 단계인 ‘심각’으로 격상한 점과 서울 명성교회, 부산 온천교회 감염 사례를 들어 주일 오전 예배를 제외한 모든 예배와 모임의 자제를 권고 했다.



이에 대해 연합회 측에서도 신 시장의 권고에 따라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준수해 주일 오전 예배만 진행키로 하고 수요 예배를 비롯한 모든 소모임을 중단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또한, 연합회는 시설 방역과 관련, 시에서 협조해 줄 것을 요청했으며 신 시장은 필요시 적극 협조할 것을 약속했다.

신 시장은 “감염확산 방지를 위해 다 같이 힘을 모아야 할 때”라며 “시에서도 코로나19 조기종식을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광주 = 배문태 기자 bmt200@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