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미래통합당 부산시당 "文 정부 코로나19 대응 실패... 안전대응책 부실"

26일 이주환 수석대변인 명의 논평... "中 입국 금지 제안에도 입국 강행... 현 정권 민낯 드러나"... "文 '코로나 종식' 발언 및 '희망 나눈 것' 해명도 구차"... "신천지와 새누리당, 미래통합당 엮으려는 여론조작, 즉각적인 수사 필요"

입력 2020-02-26 18:03   수정 2020-02-26 18:03

미래통합당 로고
미래통합당 로고.(사진=미래통합당 제공)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환자가 전국에서 1261명, 부산에서 58명을 기록하고 있는 가운데(26일 오후 4시 기준) 미래통합당 부산시당이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을 실패로 규정하며 비판의 수위를 높여가고 있다.

미래통합당 부산시당은 26일 이주환 수석대변인 명의의 논평을 내고 “문재인 대통령 취임 당시 단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나라를 만들겠다는 것이 현실이 됐다”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야당과 의료계의 중국인 입국 전면 금지 제안에도 불구하고 문재인 정부가 입국을 강행시킨데 대해 “안전대응책에 대한 부실함이 공공연하게 드러난 현 정권의 민낯”이라고 지적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3일 “코로나19가 머지않아 종식될 것”이라고 말한데 이어 이를 복지부 차관이 “희망을 나눈 것”이라고 해명한 것도 “구차하다”고 비난했다.

이 대변인은 여당이 “이 사태의 모든 원인을 ‘신천지’로 몰아가는 형국”이라며 “정부와 여당 지지자들이 가입돼 있는 텔레그램 대화방에서 신천지 교회를 미래통합당의 전신인 새누리당과 연계하려는 여론 조작을 시도하고 있다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만에 하나라도 신천지 코로나 사태를 ‘신천지=새누리=자한당=미래통합당’으로 여론을 왜곡·날조하려는 정치적 음모가 있다면 이는 결코 묵과할 수 없는 문제이며, 사법당국의 즉각적인 수사를 통해 한 점의 의혹도 없이 진실을 밝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변인은 끝으로 “지금 중요한 것은 여론 조작과 선동이 아니라 국민의 생존권”이라며 “정부는 이제부터라도 제대로 된 대응으로 더 이상의 사망자와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코로나19의 종식에만 집중해야 마땅할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도남선 기자 aegookja@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