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윤화섭 안산시장 다중이용시설 코로나19 철통방역

김철민 의원-민-관합동 방역실시 유입차단 예방 최선

입력 2020-02-26 18:07   수정 2020-02-26 18:07

방역 윤시장
26일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안산종합여객자동차터미널에 방역활동을 펼치고 있는 윤화섭 안산시장(맨앞 중앙) ,사진제공 안산시>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26일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많은 사람이 몰리는 안산종합여객자동차터미널 일대와 단원구 원곡동 라성호텔-보성상가-시민시장 일대에서 확대방역을 실시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급격히 증가하는 등 감염병 위기경보가 ‘심각’ 단계로 격상하면서 지역사회 유입과 차단을 위한 방역을 강화, 시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한 조치다.

이날 오전 10시부터 성포동 시외버스터미널, 롯데마트, 홈플러스 주변을 대상으로 진행된 방역활동에 윤화섭 시장, 김철민 국회의원을 비롯해 공무원과 상록수보건소 방역반, 새마을회 민간자율방역단 등 30여명이 구역을 나눠 시설물 등에 대한 집중소독과 방역을 실시했다.



이어 오전 11시에는 안산시 지역자율방재단 주관으로 단원구 원곡동 라성호텔, 보성상가, 시민시장 일대에 대한 방역을 진행, 윤화섭 시장을 비롯해 단원구청장 등 공무원이 동참, 지역에 대한 방역활동을 통해 코로나19 확산 예방에 힘을 보탰다.

방역활동 동참을 위해 모인 50여명의 참석자들은 보호복을 착용하고 구역을 배정, 방역용 소독제 분무기와 소독약품 등을 이용해 사람들의 손길이 닿지 않는 곳까지 구석구석 코로나19 소독제를 살포했다.

윤 시장은 “시민의 안전을 위해 솔선수범하는 새마을회원과 방재단원분들의 노고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관내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은 만큼 방역과 예방활동 등 현장대응에 행정력을 집중, 청정지역을 유지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안산 = 이승식 기자 thankslee57@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