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경북 성주군, 첫 확진자 발생

울산시 머물던 중 확진
김천의료원으로 입원 조치

입력 2020-02-26 18:25   수정 2020-02-26 18:25

경북 성주군에서 26일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발생했다.

확진자는 성주군 초전면에 거주하는 A양(여ㆍ중학생)으로 지난 23일 언니와 함께 승용차로 울산 언니집에 방문, 24일 발열 증세를 보여 울산 소재 선별진료소에서 검체채취 후 언니 집에서 머물렀다.

A양은 26일 낮 12시께 양성(확진환자) 판정을 받아 현재 김천의료원으로 이송ㆍ입원 조치 중이다.



성주군 재난안전대책본부는 확진자의 가족에 대한 역학조사 실시했다. 현재까지 접촉자는 5명(할머니, 아버지, 어머니, 언니 2명)이며, 이들 중 3명(할머니, 아버지, 언니1)은 초전면 거주 중이며, 1명(어머니) 성주읍 거주, 1명(언니2) 울산시 소재 거주해 울산시 보건소에서 관리 중이다.

밀접접촉자에 대해서는 자가격리 통보하고 역학조사, 검체 의뢰하고 환자 거주지에 대한 방역소독을 완료했다.

성주군 관계자는 “추가확산 우려는 없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주민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추가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비상방역 등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성주=송지나 기자 sjna1114@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