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문 대통령 “국민 체감이 제일 중요…마스크 확보, 국민 손에 없으면 소용없어”

입력 2020-02-26 20:07   수정 2020-02-27 10:21

대구 상인 간담회 참석한 문 대통령
사진은 지난 25일 문재인 대통령이 대구 동대구역에서 지역 시장·소상공인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는 모습. (연합)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정부가 국민들이 실제로 느낄 수 있는 대책에 힘을 쏟아야 한다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로부터 코로나19에 따른 경제상황 및 대책에 관련해 정례보고를 받고서 “국민의 체감이 제일 중요하다”고 밝혔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에서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코로나19 대응에 강력한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며 “정부로선 할 수 있는 강력한 대응을 해야, 그런 강력한 모습을 보면서 국민이 안심할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이날 ‘체감’의 중요성을 세 차례 언급하면서, 마스크 공급 대책에 대해 언급했다고 강 대변인은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마스크 수출 제한 조치로 공급 물량은 충분히 확보돼 있다”며 “그러나 마스크가 국민 개개인 손에 들어가지 않으면 아무 소용이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마스크를 정부가 구입해 확실히 전달한다는 것을 국민이 분명히 알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마스크 수급 안정 추가조치 태스크포스(TF) 회의’를 열고 약국과 우체국, 농협 등 공적 판매처를 통해 매일 마스크 350만장을 공급하기로 결정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 관련해 “국민에게 약국 등에 가면 언제든지 마스크가 있다는 것을 인식시키면 문제가 해결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일정 기간은 실제로 국민이 체감할 조처를 해 달라. 필요할 때 살 수 있다고 국민이 신뢰할 수 있도록, 체감되도록 대응을 해달라”라고 거듭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 과정에서 “마스크가 마트에 있는지 공무원이 직접 확인하는 것도 방법”이라며 상세 방안에 대한 제안을 내놓기도 했다.

이에 홍 부총리는 “약국과 농협, 우체국 등을 통해 차질 없이 공급할 계획”이라며 “기재부 1차관이 매일 체크하기 시작했는데 일일 점검을 해서 국민이 현장에서 구입할 수 있도록 하겠다. 오늘부터 더 속도를 내서 챙기겠다”고 보고했다.


한장희 기자 mr.han777@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