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민주당, 후보공천 1차 경선서 3선 심재권·재선 신경민 의원 탈락

입력 2020-02-26 22:32   수정 2020-02-26 22:32

국회의원 후보 1차 경선 결과 발표하는 최운열
국회의원 후보 1차 경선 결과 발표하는 최운열(연합)
더불어민주당이 26일 21대 총선 후보공천을 위해 실시한 1차 경선에서 3선 심재권·재선 신경민 의원이 탈락했다고 밝혔다.

민주당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오후 10시 여의도 당사에서 1차 경선지역 가운데 15곳의 경선 결과를 발표했다.

현역 의원과 구청장 출신의 대결로 주목을 받았던 서울 강동을에서는 강동구청장 출신인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이 심재권 의원을 누르고 공천을 확정지었다.



현역 의원과 전직 의원의 맞대결이 이뤄진 서울 영등포을에선 김민석 전 민주연구원장이 신경민 의원에 앞서 본선에 진출하게 됐다.

불출마 선언이나 컷오프(공천 배제)가 아닌 경선을 통한 현역의원 탈락은 이번이 처음이다.

경기 남양주을에서는 현역인 김한정 의원과 김봉준 전 청와대 인사비서관 출신이 겨뤘으나 김한정 의원이 경선에서 승리했다.

전북 완주·진안·무주·장수(안호영), 충북 제천단양(이후삼), 울산 북구(이상헌), 제주 제주을(오영훈), 경기 부천원미을(설훈), 충남 논산·계룡·금산(김종민), 충남 당진(어기구) 등도 현역 의원이 본선행을 확정지었다.

원외 인사들끼리 겨룬 지역 가운데 부산 서구동구는 이재강 전 주택도시보증공사 상근감사위원, 대구 달성군은 박형룡 민주당 중소기업특별위원회 부위원장, 대구 달서을은 허소 전 청와대 행정관, 경남 진주갑은 정영훈 전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상임감사, 경남 창원·마산·합포는 박남현 전 청와대 행정관의 공천이 확정됐다.


표진수 기자 vyvy@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