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창원시, 코로나19 확산 방지 ‘일제 대방역의 날’ 추진

방역인원 1059명, 방역차량 99대, 방역장비 501대 등 인력과 장비 총동원

입력 2020-02-27 08:50   수정 2020-02-27 08:50



(김해=브릿지경제)창원시,
창원시는 연이은 확진자 발생으로 시민 불안감 형성과 지역사회가 위축됨에 따라 시 전역에 ‘긴급 방역의 날’을 운영해 지난 26일 대대적인 방역을 실시했다. (사진제공=창원시)
경남 창원시는 시민안전을 최우선에 두고 모든 행정력을 집중해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시는 연이은 확진자 발생으로 시민 불안감 형성과 지역사회가 위축됨에 따라 시 전역에 ‘긴급 방역의 날’을 운영해 지난 26일 대대적인 방역을 실시했다.



시는 3개 보건소 주관 하에 구청·읍면동·농업기술센터·소방본부 등과 합동해 26일 오후 3시부터 6시까지 창원시 전체 권역별 주요 도로변, 주거지, 이면도로, 상가 등에 대한 집중 방역을 시행했다.

특히, 시는 방역인원 공무원 등 1059명, 방역차량 99대, 방역장비 501대 등 가용할 수 있는 인력과 장비를 총동원해 롯데백화점, 한마음병원, 창원병원, 남창원농협하나로마트 등 대형유통시설 및 거점지역을 중점 소독했다.

허성무시장은 상남분수광장, 1만여 세대가 거주하는 성산구 토월성원아파트 등을 찾아 직접 방역을 총지휘했다.

또한 코로나로 인한 지역경제에 타격을 입고 있는 인근 상가 소상공인들도 격려했다.

시는 ‘24시간 방역팀’을 가동해 방역을 시행하고 있으며, 확진자 발생 즉시 방역을 실시하고 코로나 확산방지에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코로나19가 조기에 종식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시 전역에 대한 이번 긴급 일제방역으로 코로나로 인한 시민불안 해소와 더불어 위축된 지역사회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희망한다”며 “시민여러분과 함께 힘을 모아 조기에 극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해=브릿지경제)창원
창원시는 연이은 확진자 발생으로 시민 불안감 형성과 지역사회가 위축됨에 따라 시 전역에 ‘긴급 방역의 날’을 운영해 지난 26일 대대적인 방역을 실시했다. (사진제공=창원시)
창원=이진우 기자 bonnlee@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