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김해 중앙·진영병원 등 2곳, 국민안심병원 지정”

호흡기 환자 전용 진료구역 운영

입력 2020-02-27 08:50   수정 2020-02-27 12:55
신문게재 2020-02-28 17면

김해시청사전경
김해시청 전경

 

김해시는 보건복지부의 코로나19 지역사회감염 대응전략에 따라 경희의료원 교육협력 중앙병원과 진영병원이 국민안심병원으로 지정됐다고 밝혔다.

국민안심병원은 호흡기 환자 전용 진료구역을 별도 운영해 코로나19 감염증이 병원 내에서 감염되는 것을 사전 차단, 환자와 의료인을 보호하기 위한 병원이다.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세에 다수 의료기관들의 단순 호흡기 환자 진료 기피현상으로 시민들의 불편과 불만이 가중되고 있어 이번 국민안심병원 지정은 시민들에게 심리적 안정감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국민안심병원은 보건복지부와 병원협회가 공동 지정한다. 전국적으로 91개소가 지정됐으며 도내 지정된 5개소 중 김해에 2개소가 지정됐다.

이종학 시 보건소장은 “국민안심병원 지정 운영으로 시민들이 보다 안심하고 진료를 받을 수 있게 됐다”며 “코로나19로부터 시민들의 불안감을 최소화하고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김해=이진우 기자 bonnlee@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