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권순우, 세계 24위 라요비치 꺾고 멕시코오픈 8강행

입력 2020-02-27 09:07   수정 2020-02-27 09:24

PYH2020022702130000700
당진시청 소속 권순우가 27일(한국시간) 멕시코 아카풀코에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멕시코오픈 사흘째 단식 2회전에서 두산 라요비치(24위·세르비아)에게 승리, 8강에 진출했다. 사진은 권순우의 1회전 경기 모습.(연합)

 

세계 랭킹 76위의 권순우(CJ 후원·당진시청 소속 )가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멕시코오픈에서 8강에 올랐다.

멕시코 오픈은 ATP 500시리즈인데, 권순우가 ATP 500시리즈 8강에 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그는 이번 대회 4강에서 세계 최강 나달과 일전을 치를 가능성이 높아 둘 간의 첫 대결에 관심이 주목된다.

총상금 184만 5265달러인 이 대회에서 권순우는 27일(한국시간) 단식 2회전에서 세계 랭킹 24위인 세르비아의 두산 라요비치를 2-0(7-6<7-2> 6-0)으로 완벽하게 제압하고 8강에 올랐다.



최근 3개 대회 연속 8강에 진출하며 쾌조의 컨디션을 보였던 권순우는 이번 4연 속 8강의 가운을 얻어 이제 세계 2위 스페인의 라파엘 나달과 50위 미오미르 케츠마노비치(세르비아)의 승자와 4강을 놓고 맞대결을 펼치게 된다. 나달과 케츠마노비치는 한국 시간으로 27일(한국시간) 오후 1시에 펼쳐진다.

권순우로서는 나달과의 첫 대결이라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권순우는 세계 1위부터 3위까지인 노바크 조코비치(세르비아), 나달, 로저 페더러(스위스) 등 최정상 선수들과 아직 대결 전적이 없다.

권순우는 이날 8강 진출로 상금 5만375달러(약 6100만원)과 함께 랭킹 포인트 90점을 확보해 세계 랭킹을 더 끌어올릴 수 있게 됐다.

조성준 기자 cho@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