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코로나19 확산에도 전력수급 이상무!… 발전소 내 확진자 발생해도 정상가동

산업부 차관, 코로나19 대응 안정적 전력공급 준비상황 점검

입력 2020-02-27 11:00   수정 2020-02-27 09:26

보령화력발전소
보령화력 발전소 전경.(사진제공=한국중부발전)

발전소 내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더라도 안정적인 전력수급을 위해 발전소는 24시간 가동 된다.

27일 산업통상자원부는 정승일 차관이 서울복합화력 발전소(舊 당인리 발전소)를 방문,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한 발전소의 방역대응 현황과 전력공급 준비상황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확산으로 발전5사는 비상대응계획에 따라, 우선 발전소내 감염이 발생하지 않도록 전직원 및 출입자에 대한 사전예방조치를 철저하게 시행하는 한편, 발전소 핵심시설인 중앙제어실 인력에 대한 감염예방 활동 강화와 비상인력운영 대책을 실시 중이다.



아울러 2560명의 대체 예비인력 확보를 통해 발전소 내 확진자 또는 의사환자 발생시에도 중앙제어실 운영에 차질이 없도록 할 계획이다.

또한 국가 전력설비와 계통운영을 총괄하는 전력거래소도 중앙전력관제센터가 24시간 정상 운영될 수 있도록 세부 인력운영계획과 백업설비 등을 활용할 계획을 마련중이다. 이에 나주 중앙전력관제센터 내 확진자 발생시, 기 지정한 대체근무자를 순차적으로 투입해 업무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운영하게 된다. 나주 중앙전력관제센터의 정상적인 운영이 어려운 경우에도 경기도에 소재한 후비(back-up) 관제센터를 즉시 활용해 전력수급관리에 차질이 없도록 대응하게 된다.

특히 산업통상자원부는 안정적 전력공급을 위해 확진자 발생 등 비상시에도 발전소 운영이 중단되지 않도록 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현행 고용노동부의 ‘코로나19 예방 및 확산방지를 위한 사업장 대응 지침’에 따르면 확진자가 발생한 작업장은 소독 후 다음날까지 사용을 금지해야 한다. 하지만 산업부는 국가핵심기반시설인 발전소의 특수성을 감안해 질병관리본부와 협의, 중앙제어실 내 확진자가 발생하더라도 개인 보호구 착용을 전제로 운영업무를 계속할 수 있다.

정승일 산업부 차관은 “지금은 그 어느 때보다 안정적인 전력공급이 매우 중요한 시기”라며 “어떠한 비상상황에도 국민이 안심하고 전기를 사용할 수 있도록 전력유관기관 기관장과 임직원 모두 긴장감을 늦추지 말고 안정적 전력수급 관리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양세훈 기자 twonews@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