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대웅제약, “코로나19 사태로 재택근무 확대 시행”

입력 2020-02-27 09:14   수정 2020-02-27 09:14

[사진자료] 대웅제약 외관_주경
(사진제공=대웅제약)
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은 코로나19의 확산이 심각해짐에 따라 27일부터 재택근무, 시차출근제를 시행하며 임직원의 건강 지키기에 나선다.

앞서 대웅제약은 대구·경북지역 근무자를 대상으로 재택근무를 실시해왔다. 하지만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급증함에 따라 직원과 고객의 안전을 고려해 전체 영업과 마케팅본부에서는 재택근무를 전격 실시하고, 개발, 관리 등 본부별로 본부장의 재량에 따라 재택근무를 확대 시행한다.

부득이하게 사무실로 출근하는 직원을 위해 시차출근제도 시행한다. 대중교통이 혼잡한 시간을 피해 임직원들이 출퇴근시간을 유연하게 조절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



재택근무와 시차출근제는 이번 주부터 시행하고, 코로나19의 추이를 살펴본 후 탄력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하루 3번 전사 방역 작업 실시 △열화상 카메라, 체온계를 로비에 비치해 37.5도 이상 직원의 출입 제한 △사무실 근무 시 마스크 착용하도록 마스크 지원 △해외출장이나 회의 최소화 등 기존 대응 방향은 동일하게 유지한다.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는 “글로벌 헬스케어 그룹으로서 임직원 건강이 최우선이기 때문에 선제적인 예방 조치에 나선다”며 “윤재승 전 회장에서부터 시작된 스마트워크로 임직원이 자율적으로 일하는 문화가 정착된 만큼 재택근무 확대를 통해 임직원들 건강과 안전에 만전을 기해 나갈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송영두 기자 songzio@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