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中企 10곳 중 7곳, 코로나19로 경영 피해입어

수출입기업 절반, 중국공장 중단에 납품차질 겪어
서비스업체 67%, 내방객감소로 인한 매출축소
희망대책 1순위, 특별보증 및 지원 확대

입력 2020-02-27 11:00   수정 2020-02-27 10:29

코로나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경영상 피해 여부. (사진=중소기업중앙회)

 

국내 중소기업 10곳 가운데 7곳이 코로나19로 인해 경영상 피해를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코로나19 관련 중소기업 경영실태 조사를 긴급 실시한 결과 중소기업의 70.3%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경영상 타격을 받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27일 밝혔다. 이는 지난 4일~5일 이뤄진 1차 조사 때 나타난 비율(34.4%)에 비해 2배 이상 증가한 수치다.

구체적으로 수출입기업 72.3%(수출기업 66.7%, 수입기업 78.2%)는 경영상 피해를 입었다. 국내 서비스업체 또한 67.6%의 기업이 피해를 호소했다.



이들은 피해기업에 대한 특별보증 및 지원 확대(62.0%)를 정부가 중점적으로 추진해야 할 지원책 1순위로 꼽았다. 이어 고용유지 지원금 확대(47.3%), 한시적인 관세·국세 등 세금납부 유예방안 마련(45.7%) 등도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피해 사례를 유형별로 살펴보면 수출입기업의 2곳 중 1곳(51.6%)은 ‘중국 공장 가동중단으로 납품차질’을 겪었다. 이어 ‘중국 방문기회 축소로 영업활동 차질’을 겪은 업체도 40.1%에 달했다.

국내 서비스업체 가운데 66.5%의 기업들은 ‘내방객 감소, 경기위축으로 매출축소’를 겪었다. 이어 ‘감염 의심직원 휴무 실시로 인력난 발생’을 겪은 업체는 7.6%로 나타났다.

대응방안으로는 수출입기업의 경우 ‘대응책이 없다’는 응답이 60.7%에 달했다. 이어 판매처 다양화(23.9%), 수급처 다변화(20.2%) 등의 순이었다.

국내서비스업 역시 별다른 대응책이 없다는 응답과 상가방역철저 및 홍보강화가 각각 43.1%를 기록했다.

한편 긴급경영안정자금 등 자금 지원을 신청한 기업은 6%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돼 홍보가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국내서비스업계 응답자 50%는 최근 확산되고 있는 건물주의 자발적인 임대료 인하가 경영상 큰 도움이 될 것으로 평가했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은 “정부가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해 국민안전은 물론 중소기업을 위한 특별보증 지원이나 고용유지 지원금 확대 등과 같은 다양한 대책들을 마련해야한다”면서“중소기업계는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의 임대료 부담 완화를 위해 중소기업 단체와 협동조합을 대상으로 ‘임대료 인하 캠페인’을 적극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중기중앙회는 대구·경북, 부산 등 영남지역의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마스크, 손세정제, 제균티슈 등을 긴급 지원할 계획이다.

유승호 기자 peter@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