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순천대, 학내 다중 이용시설 운영중단…‘코로나 19’ 총력 대응

도서관, 박물관, 학생회관, 체육시설물 등 잠정적 운영중단 조치

입력 2020-02-27 10:21   수정 2020-02-27 10:21

200227 순천대, 학내 다중 이용시설 운영중단
▲제2차 순천대학교 감염병관리위원회 회의 모습 사진제공=순천대
순천대학교(총장 고영진)는 지난 25일 오후 4시 ‘제2차 순천대학교 감염병관리위원회’ 회의를 개최했다.

지난 2월 초 첫 회의에서 학내 대규모 공식 행사 취소 결정에 이어 이날 회의에서는 ‘코로나 19’ 감염병위기경보가 ‘심각’으로 격상됨에 따라 대학내 학생 및 지역민의 출입이 잦은 다중 이용시설인 도서관, 박물관, 학생회관, 체육시설물 등의 운영을 전면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도서관에서는 자유열람실 및 자료관을 휴관하고, 구성원 불편 최소화를 위해 온라인으로 대출 신청한 경우 도서관 사서가 신청자에게 직접 전달하는 방안을 마련해 가동한다.



순천대학교 고영진 총장은 “지역민과 학생들의 이용이 잦은 다중 이용시설의 운영중단 결정은 구성원들이 다소 불편을 느끼겠지만 무엇보다 구성원의 안전이 중요하기에 내린 결정이니 양해와 협조를 부탁한다”며, “대학에서도 예방활동을 철저히 해 안전한 캠퍼스 구축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순천대학교는 매일 ‘코로나 19’ 관련 사항을 적극 알려 정보를 공유하고 있으며, 매주 2회 전체건물을 대상으로 방역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현재 대학 내 유증상자 및 확진자는 0명이다.
순천=정원 기자 weeoney@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