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대전시특사경, 유해매체물 미표시 만화방 4곳 적발

청소년유해매체물 ‘19세 미만 구독 불가’ 제공업소

입력 2020-02-27 10:22   수정 2020-02-27 10:22

대전시 특별사법경찰은 19세 미만 구독불가의 성인만화를 청소년들에게 제공한 업소 4곳을 적발했다고 27일 밝혔다.

대전시 특사경은 신학기를 맞아 지난 1월 28일부터 1개월 간 만화카페를 대상으로 단속을 벌여 이들 4개 업소를 적발하고 관련법에 따라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대전시 특사경에 따르면 이들 업소는 청소년유해매체물로 고시된 성폭력, 포악성, 음란성 등 청소년들이 구독해서는 안 될 성인만화를 아무런 제재 없이 청소년들이 구독할 수 있도록 전시, 진열했다.



그러면서 청소년유해매체물로 고시된 만화책에 청소년유해표시를 하지도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대전시 설재일 민생사법경찰과 수사1팀장은 “청소년 관련 범죄는 청소년 인격형성에 악영향을 미치고 사회적으로 미치는 파장이 큰 범죄”라며 “예방 위주의 단속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대전=모석봉 기자 mosb@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