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트럼프 “한국 등 입국제한 지금은 적절치 않아”

코로나19 책임자에 펜스 부통령 지명
한국 등 입국제한 조치 가능성 열어놔

입력 2020-02-27 10:24   수정 2020-02-27 10:24

'코로나19' 대응 기자회견 하는 트럼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가운데)이 26일(현지시간) 백악관 브리핑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태스크포스와 함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AP=연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의한 미국민들의 위험은 “여전히 매우 낮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진행한 기자회견에서 조기에 국경을 폐쇄한 조치 등이 매우 적절했다고 자평하면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이 확대되면 모든 필요한 조치를 취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마이크 펜스 부통령을 코로나19 대응 총괄 책임자로 지명한다고 발표했다.



그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한국 등에 대해 여행제한 조치를 검토하고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 “적절한 때에 할 수 있지만 지금은 적절한 때가 아니다”라며 앞으로의 추이를 지켜보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김수환 기자 ksh@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