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코로나19 확산예방 위해 드라이브스루 선별진료센터 가동

인천시 내차 안에서 접수부터 검체 채취까지 안심진료

입력 2020-02-27 17:38   수정 2020-02-27 17:38

선별진료 흐름도
인천 문학경기장 주차장에 설치된 드라이브스루의 선별진료소의 동선 도면 위치도.<사진 인천시 제공>
인천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확산 방지를 위해 드라이브스루 선별지원센터를 선학경기장에 설치해 운영한다.

인천시는 차에서 내리지 않고 코로나19 감염증 검사를 받을 수 있는 ‘드라이브스루 선별진료센터’를 선학경기장 주차장에 설치해 3월 2일부터 운영한다고 27일 밝혔다.

이 센터에서는 접수, 문진표 작성, 체온 측정, 의사 진료, 검체 채취 등 일련의 과정을 모두 차량 탑승 상태에서 이뤄진다.



검사 안내는 운전자와 의료진 간 휴대전화 통화로 이뤄지고 체온 측정과 검체 채취는 창문을 5cm만 내리고 시행하게 돼 불필요한 접촉을 최소화할 수 있다.

진입 차량은 외부 공기 유입을 막기 위해 차량 공기 내부 순환 모드로 맞춰야 하며, 유증상자 접촉 공간은 모두 소독작업을 거치게 된다.

이는 코로나19 감염증 확진자가 전국적으로 급증함에 따라 마련했다.

아울러 병원 내 환자·의료진 간 감염 사례가 나타나고 있어 시민들의 불안감과 병원 내 감염 위험을 줄이고, 상급종합병원이 치료에 전념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드라이브스루 방식의 선별진료소를 확대·운영하기로 했다.

인천시는 현재 병원과 보건소에 31개소의 선별진료소를 운영 중인데, 코로나19의 전국적 확산이후 검사 건수가 급증하고 선별진료소와 내원 환자들의 동선이 분리돼 있음에도 불구하고 시민들의 불안감이 높아지고 있다.

선학경기장 주차장 내 2곳에 설치해 오전 9시~오후 6시 운영되며, 의사, 간호사, 행정인력 등 총 28명이 2교대로 근무하며, 향후 수요 요구도에 따라 증가해나갈 예정이다.

시는 인천 서구의 아시아드경기장 등 차량 이동 동선 확보가 충분하며, 주택가와 멀고 교통정체를 유발하지 않으며, 의료폐기물 보관 등이 가능한 공간에 추가 설치를 검토 중이다.

김혜경 보건의료정책과장은 “안전한 곳에서 시민들이 안심하고 진료를 받을 수 있는 드라이브스루 선별진료센터를 추가 확대하고, 상급종합병원은 치료에만 전념하도록 해 전염병의 지역사회 확산을 철통방어 하겠다.”고 말했다.

인천=이춘만 기자 lcm9504@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