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文대통령, 중국인 입국 금지 요구에 "전면 금지할 경우 우리 사례 다른 나라에 치환 우려"

입력 2020-02-28 17:47   수정 2020-02-28 17:51

발언하는 문 대통령
발언하는 문 대통령(연합)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코로나19 확산 사태에서 중국인 입국 금지 요구가 나오는 것과 관련해 “전면 금지할 경우 우리 사례가 다른 나라에 치환돼 우리나라가 다른 나라의 금지대상국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회에서 여야 4당 대표들과 회동한 자리에서 “2월 4일 이후 중국인 입국자 중 새로운 확진자가 없고, 하루 2만명 가까이 들어오던 중국인 숫자가 1000명으로 줄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확진자가 늘면서 다른 나라가 (우리 국민의) 입국을 제한하고 격리하는 데 대해 걱정이 있고, 외교적으로 불이익이 없어야겠다”고 밝혔다.



또한 “입국금지는 불가능하고 실익도 없다”며 “이것을 정치 쟁점화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은 것 아니냐”라고 말했다고 김종대 정의당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입국금지를 할 경우 우리 쪽 불이익이 더 크다”며 “2월 4일 이후 중국인 입국자 중 확진자는 한명도 없었다. 이미 입국금지와 관련해 철저한 관리에 있기 때문에 (전면 입국금지는) 실효성이 없다”고 강조했다.

표진수 기자 vyvy@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