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미래통합당 ‘김해을’ 당원協, “명분 없는 중앙당 전략공천 반대한다”

4.15 총선 전략공천설에 당원들 격앙...분노 표출
일부 정치권 시민사이에선 “현역 의원 이길 강력한 후보 나와야”

입력 2020-02-28 17:46   수정 2020-02-28 17:46



(김해=브릿지경제)포맷변환_noname01
(김해=브릿지 경제)
미래통합당 경남 ‘김해시을’ 당원협의회가 촤근 4.15 총선 관련 전략공천설이 불거지면서 중앙당에 대한 경계감이 증폭되는 분위기다

‘김해시을’ 당원협의회는 28일 언론사에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최근 김해을 선거구에 대한 전략공천 이야기가 언론을 통해 흘러나오고 있는데 대해 당원들은 심한 분노를 금할 길 없다”며 “당원들은 미래통합당을 지지하는 시민들과 함께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재 이곳에는 2명의 예비후보가 열심히 뛰고 있고, 특히 서종길 후보는 지난 20대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중앙당의 부름에 호응해 사즉생의 각오로 선거에 임했으나 패했다”면서 “2명의 국회의원과 시장까지도 민주당인 김해의 어려운 선거 지형에도 굴하지 않고 책임당원들과 함께 절치부심 재기를 위해 노력해 왔다”고 토로했다.

또 이들은 “만약 중앙당에서 명분 없는 전략공천이 이뤄진다면 이는 인재영입이 아니라 본선 경쟁력도 갖추지 못한 무리한 공천이 될 것”이라며 “우리 당원협의회는 시의원, 협의회회장단, 책임 당원들의 주도로 반대 서명운동과 함께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저지할 것을 결의했다”며 중앙당의 전략 공천설을 차단하고 나섰다.

이어 “중앙당 공관위는 이번 공천은 이기는 공천이 돼야 한다고 누누이 말해왔듯이 지역에서 오랜 기간 시의원과 도의원을 거쳐 국회의원 출마의 경험과 함께 경쟁력을 키워 온 후보가 있음에도 전략공천으로 후보를 결정한다는 것은 이번 선거를 필패로 몰아가는 길임을 분명히 알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협의회는 “김해을 선거구는 경남에서 가장 험지이며 지역 정서상 외부인의 발길을 허락하지 않는 곳이다. 전략공천은 이기는 공천에 재를 뿌리는 격임을 중앙당은 분명히 인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또 “이길 수 있는 후보자는 검증되지 않은 전략 후보가 아니라 김해속으로, 생활속으로 시민에 의해 키워지고 서민의 곁에서 가슴 따뜻한 경쟁력을 갖춘 후보자여야 함을 중앙당과 공관위는 알아야 한다”며 “우리는 두 명의 후보와 함께 그 선봉에 서서 끝까지 미래통합당의 후보로서 완주할 것을 약속한다”고 역설했다.

한편 그동안 김해을 지역은 일부 정치권과 시민들 사이에선 현재의 후보로는 여당 프리미엄을 업고 있는 현역인 김정호 의원을 누르고 미래통합당 후보가 승리할 수 없을 것이란 회의론이 심심찮게 나오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이에 김장겸 전MBC사장과 장기표 전통합신당추진위원회 공동위원장의 전략공천설이 언론을 통해 흘러나오고 있다.

김해=이진우 기자 bonnlee@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