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미래통합당, 이현재·민경욱 공천 배제…컷오프 당한 현역 5명

입력 2020-02-28 17:53   수정 2020-02-28 17:55

공천심사 결과 발표하는 김형오 공관위원장
공천심사 결과 발표하는 김형오 공관위원장(연합)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는 28일 회의를 개최한 뒤 이현재(경기 하남) 의원과 민경욱(인천 연수을) 의원이 공천에서 배제됐다고 밝혔다. 이로써 컷오프를 당한 통합당 현역 의원은 5명이 됐다.

민경욱 의원의 지역구인 인천 연수을은 민현주 전 의원이 단수추천을 받아 사실상 공천이 확정됐다.

민 의원의 컷오프와 관련해서 김형오 공관위원장은 “충분하게 검토를 한 결과 그렇게 됐다”고만 답했다. 당 안팎에선 ‘다뉴브강 유람선 참사’ 사건에서 “골든타임은 기껏해야 3분”이라고, 문재인 대통령 해외 순방에 대해 “천렵(川獵)질에 정신 팔린 사람”이라고 한 그의 ‘막말 논란’이 고려됐을 것으로 분석된다.



이현재 의원의 지역구인 하남에선 이창근 서울대 연구부교수와 윤완채 전 하남시장 후보가 경선한다. 이 의원은 컷오프될 경우 무소속 출마를 공언한 상태다.

인천 미추홀갑에는 비례대표 전희경 의원이, 미추홀을에는 안상수 의원이 각각 전략공천(우선추천)을 받았다.

미추홀갑·을은 각각 통합당 홍일표·윤상현 의원의 지역구다. 홍 의원은 불출마를 선언했고, 윤 의원은 컷오프를 당했다. 미추홀갑에는 신보라 최고위원 등이 공천을 신청했지만, 공관위는 이곳을 전략공천지로 지정한 바 있다.

안 의원이 미추홀을로 옮기면서 그의 지역구인 인천 중구·동구·강화·옹진에는 배준영 인천경제연구원 이사장이 단수추천을 받았다.

경기 용인정과 인천 계양갑 출마를 희망하던 전 의원과 안 의원이 각각 미추홀갑·을로 이동 배치된 데 대해 김 위원장은 “본인과 충분한 협의 끝에 결정했다”고 밝혔다.

경기 안성은 이 지역 3선인 김학용 의원이 단수추천을 받았다.

경기 오산은 최윤희 전 합참의장이 전략공천됐다. 이 지역은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지역구로, 민주당은 후보자를 추가 공모 중이다.

김형오 공관위원장은 “최윤희 전 합참의장은 우리가 열심히 설득했다”며 “굉장히 연세(67세)가 있는데, ‘오산시의 구겨진 자존심을 나라도 나서서 회복해야겠다’고 해서 출마했다”고 설명했다.

경기 용인정은 김범수 세이프노스코리안 대표를 단수추천했다. 민주당이 전략공천한 이탄희 전 판사와 맞붙게 된다.

인천 계양을은 윤형선 전 인천시 의사협회 회장이 단수추천을 받았다. 송영길 민주당 의원의 지역구지만, 추가 공모를 받기로 했다.

인천 부평갑은 현역인 통합당 정유섭 의원이 유제홍 ‘대한민국 젊은보수’ 대표와 경선하게 됐다.

이 밖에 경기 구리(김구영·나태근·송재욱), 경기 용인병(권미나·김정기·이상일), 경기 파주을(박용호·최대현), 경기 화성갑(김성회·최영근), 인천 연수갑(김진용·제갈원영·정승연)이 경선지역으로 정해졌다.

표진수 기자 vyvy@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