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중부발전, 코로나19 대응 中企 긴급지원 대책 마련

피해기업 상담 Hot-Line 개설, 피해 협력기업 지원을 위한 회사 역량 총동원

입력 2020-02-28 18:02   수정 2020-02-28 18:02

한국중부발전 본사
한국중부발전 본사 전경.


한국중부발전(사장 박형구)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협력기업의 피해 방지 및 피해 극복에 나선다고 28일 밝혔다.

이에 중부발전은 Hot-Line을 개설하고, 긴급 경영안정자금 대출, 중소기업제품 구매확대, 중소기업 제품 전용 온라인 복지몰(동반성장몰)을 통한 예방물품 지원 등 협력기업 종합지원대책 시행에 나선다.



코로나19로 직간접적인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20억원 규모의 동반성장 상생펀드 긴급 경영안정자금 대출을 시행함으로써 기존 대출금리보다 최소 1.2% 이상 금리감면을 받게된다.

또 상반기 중 예산 조기 집행을 통해 1279억원 상당의 중소기업 제품구매 및 용역·공사 발주로 협력기업의 피해극복을 지원한다.

협력기업 임직원들에게는 중소기업 제품 전용 온라인 복지몰(동반성장몰)에서 사용가능한 복지포인트를 제공해 예방물품 확보에 도움을 줄 계획이다.

중부발전은 피해가 우려되는 기업에 대한 종합지원을 위해 개설된 ‘코로나19 중소기업 피해 지원센터’ hot-line을 가동하고 있으며,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협력기업에 “조금만 더 힘내달라, 힘든 상황을 함께 잘 극복하고, 상황이 나아지는 대로 중단된 구매상담회나 해외수출 시장개척단 등 계획된 사업을 신속히 추진하겠다”는 CEO 명의의 격려 메시지를 보냈다.

박형구 중부발전 사장은 “코로나19로 인한 피해가 전국으로 확산하는 가운데 중소기업 긴급지원대책을 마련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코로나19 사태를 함께 조기 극복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말했다.


양세훈 기자 twonews@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