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영락교회 찾은 박양우 문체부 장관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협조해달라"

입력 2020-03-22 14:36   수정 2020-03-22 18:10
신문게재 2020-03-23 18면

영락교회 방문한 박양우 문화체육부 장관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왼쪽 두번째)이 22일 서울 중구 영락교회를 방문해 김운성 담임목사 등을 만나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의견을 청취하고 협력을 요청하고 있다.(사진제공=문화체육관광부)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2일 서울 중구 저동 영락교회를 방문해 방역 등 대응 상황을 점검한 뒤 종교계에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에 협조해 달라고 요청했다.

박 장관은 이날 교회 관계자들에게 “한국교회가 영상예배로 전환하는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해준 것에 대해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장관은 “아울러 오는 4월5일까지 보름간 종교시설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운영중단 권고 및 미준수시 행정명령 발동 등 정부의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에 적극적인 동참을 요청한다”며 “어렵고 힘들겠지만 생명과 안전을 위한 부득이한 조치임을 이해해 주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0일 일부 교회들의 주말 실내예배 강행 움직임과 관련해 “여전히 예배를 열겠다는 교회들이 적지 않아 걱정”이라며 “종교집회에 대해 박원순 서울시장과 이재명 경기지사가 취하고 있는 조치를 적극 지지한다. 중앙정부도 지자체에만 맡기지 말고, 지자체의 조치를 적극적으로 뒷받침해 주기 바란다”고 지시한 바 있다.

이에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 21일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를 위한 대국민담화를 발표하며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강경 대응에 나섰다.

정 총리는 담화에서 우선 코로나19의 집단감염 위험이 높은 종교시설과 실내 체육시설, 유흥시설에 대해 앞으로 보름동안 운영을 중단할 것을 강력 권고했다. 정 총리는 특히 이들 시설을 불가피하게 운영할 경우에는 시설업종별 준수사항을 철저히 지켜야 한다고 못 박았다.

더불어 정부는 제시한 코로나19 감염 예방 지침을 지키지 않고 영업을 강행하면 집회·집합 금지 행정명령을 내리고 지침 위반으로 인해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손해배상을 청구하기로 했다

국민에게도 15일간 모임, 외식, 행사, 여행을 최대한 자제하고 집 안에서 머물러 달라고 호소했다. 정부가 전국의 특정 업종·업소에 대해서 한시적 운영 중단을 요구한 것은 처음이다.

이희승 기자 press512@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