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美 대형마트 마스크 팔다가 대국민 사과…“남은 마스크 기부할 것”

입력 2020-03-23 16:34   수정 2020-03-23 16:34

611315110014393402_2_20200323143503222
(사진=트위터 캡처)

미국 대형 유통업체 타깃(Target)이 N95등급 마스크를 팔았다가 대국민 사과하는 일이 벌어졌다.

22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타깃은 최근 코로나19 피해가 큰 워싱턴주 시애틀 시내 일부 매장에서 N95 마스크를 판매하다 분별없는 행위라는 비판 여론이 일자 트위터를 통해 사과 성명을 발표했다.

타깃 측은 “회사의 지역사회에 대한 헌신은 변함이 없다. 사과드린다”며 “남은 마스크는 전량을 기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가 빠른 속도로 확산되고 있는 미국에서 마스크 등 의료용품 품귀 현상이 발생하자 이 같은 상황이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미국에서 가장 많은 1만5천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뉴욕주에선 주지사가 연방정부에 의료장비 구매와 공급을 국유화하자고 공개 제안하기도 했다.

시애틀 지역 보건의료노동조합은 이번 일에 대해 “병원에서도 구할 수 없는 마스크를 판매한 것은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고 타깃을 비판했다.

한편, 미국 보건복지부는 국가전략비축 물자 중 하나로 향후 18개월 안에 마스크 5억장을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김세희 기자 popparrot@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