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표창원 “조주빈 발언, 대단히 계산적…자신을 지지해줄 집단 형성 의도”

입력 2020-03-25 16:33   수정 2020-03-25 16:33

목 보호대 착용한 채 검찰 송치되는 박사방 운영.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을 협박해 성 착취 불법 촬영물을 제작하고 유포한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연합)

온라인상에서 여성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4)에 대해 프로파일러 출신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대단히 계산적”이라고 평가했다.

표창원 의원은 25일 YTN과의 인터뷰를 통해 검찰 송치 전 취재진 앞에 나선 조주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표 의원은 “전혀 사죄나 반성의 감정은 느껴지지 않았고, 진실성이 전혀 없었다. 외워온 것 같다”며 “간단한 성명 발표하듯이 내용발표하고 질문에는 전혀 답하지 않는 모습이다. 대단히 계산적이고 차후에 이루어질 수사 기소, 재판에 대한 대비 목적도 있는 것으로 보였다”고 평가했다.



또 손석희 JTBC 대표이사, 김웅 기자 또 윤장현 전 광주시장을 언급한 행동에 대해서는 “복합적인 목적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자기의 사건을 정치화하겠다는 의도로 보인다. 자기가 일종의 피해자고 자신을 지지해 줄 만한 남성집단, 또는 어떠한 정치적 집단을 만들어 자신에게 유리한 상황을 조성하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표 의원은 조주빈의 태도에 대해 “자기가 사이비 교주처럼 떠받들어졌던 n번방 내에 여전히 있을 수 있는 추종자들에게 자신이 아직 거물이라는 것을 보여주고 ‘죽지 않았다’이런 모습을 보여주려는 의도로 읽힌다”고 덧붙였다.

추후 조주빈의 수사 협조 가능성에 대해서는 “일단 확인되는 증거에 대해서는 인정하고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정상참작과 감형, 선처를 기대하는 전략으로 나갈 것”이라며 “증거가 없는 범행에 대해서는 전혀 협조하지 않고 자신에 유리한 부분만 인정할 가능성이 높다”고 예측했다.

조주빈은 지난 2018년 12월부터 지난 3월까지 아동성착취물 등을 제작해 텔레그램 박사방을 운영한 혐의로 25일 검찰에 송치됐다.

조주빈은 범행 당시 스폰서 등을 미끼로 유인해 피해 여성들의 신상정보를 얻어낸 뒤 이후 이들의 몸에 흉기로 ‘노예’ 또는 ‘박사’라고 피해자 스스로 새기게 하거나, 박사의 지시로 촬영했다는 증거로 특정 손 모양을 취하고 사진을 찍어 보내도록 하는 등 엽기적인 행각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조주빈을 포함한 공범들은 여성들이 자신들의 지시에 응하지 않으면 직접 찾아내 위협하기도 했으며, 현재까지 경찰이 파악한 피해자는 74명으로 이 중 미성년자는 16명이다.

경찰은 24일 신상정보 공개 심의위원회를 열고 조 씨의 신상 공개를 결정, 다음날인 25일 오전 그를 검찰에 송치하면서 얼굴을 공개했다.

김세희 기자 popparrot@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