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韓근로자 희생양 삼는 美…국무부 “4월1일부로 무기한 무급휴직”

입력 2020-03-26 09:28   수정 2020-03-26 16:46
신문게재 2020-03-27 11면

눈물 흘리는 주한미군 한국인노동조합 위원장
최응식 전국주한미군 한국인노동조합 위원장이 지난 25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방위비 제도 개선을 요구하며 삭발한 뒤 눈물을 흘리고 있다. (연합)

 

미국이 한미 양국간 공평한 방위비분담 합의가 이뤄지면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들의 무급휴직을 피할 수 있다며 거듭 양보를 압박했다.

미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25일(현지시간)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의 무급휴직 위기를 미국이 협상카드로 활용한다’는 일각의 비판을 어떻게 받아들이냐는 질문에 “한미 협상 결과에 달린 문제”라며 선을 그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보도했다.

이 관계자는 “동맹과 파트너들이 비용을 공정히 분담해야 한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견해를 뒷받침하는 보다 공평한 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에 한미 양국이 합의한다면 무급휴직은 피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미국은 공정하고 공평한 분담을 제공하고 한미 동맹을 강화하는 상호 수용가능하고 포괄적인 합의를 위한 협상에 계속 전념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10차 SMA로 마련된 자금은 지난해 12월 31일부로 소멸됐다. SMA의 부재 속에서 주한미군은 한국인 근로자의 임금유지를 위해 미국 자금을 편성해 계속 운영되도록 추가 조처를 한 것”이라며 “이 미군 자금은 3월 31일부로 고갈된다. 새롭고 포괄적인 SMA에 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4월 1일부로 ‘대부분의 한국인’(most Korean) 근로자들이 무급휴직에 들어가고 많은 건설·군수지원 활동을 중단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거듭 확인했다.

국무부는 지난 19일 미국에서 열린 한미협상이 성과없이 종료된 후 주한미군 내 무급휴직 대상인 한국인 근로자의 규모를 ‘거의 절반’이라고 언급했으나 이번에는 ‘대부분’이라고 표현을 수정했다.

국무부는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이 합당한 몫을 더 부담할 수 있고 더 부담해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해왔다”고 덧붙였다고 VOA는 전했다.

김수환 기자 ksh@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