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경북도, 전국 최초 도정혁신 실행계획 확정

코로나19 조기 종식과 종식 이후 대응하는 혁신계획

입력 2020-03-26 13:13   수정 2020-03-26 13:13

경북도, 전국 최초 도정혁신 실행계획 확정
(사진제공=경북도)
경북도는 전국 최초로 도정혁신 실행계획을 확정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경북도가 수립ㆍ확정한 혁신계획은 코로나19를 조기에 종식하고 나아가 코로나19 종식 이후 지역경제 활성화에 초점을 맞췄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코로나19 극복과 종식 이후 달라진 도의 환경에 맞춰 소상공인과 농업인 소득증대, 청년 일자리, 영세중소기업 활성화 등과 같은 시대적인 상황에 맞는 혁신적이고 체감할 수 있는 시책을 앞서 개발해서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가야 한다”고 주문했다.



도는 민선7기에 들어오면서 변화하는 도정을 추진하기 위해 도청 앞마당에 공룡 조형물을 설치하고 도지사 출입문에 변해야 산다는 문구를 부착하는 등 덩치가 크고 힘이 센 것이 살아남는 것이 아니라 변화하지 않으면 도태한다는 공룡의 사례를 교훈 삼아 변화하는 도정을 강조해 왔다.

도가 추진하게 될 도정혁신 실행계획을 보면 도정 전반에 사회 가치를 구현하는 분위기 확산, 도민의 참여 및 다양한 사회 주체들의 협력을 통한 사회문제 해결, 신뢰받고 일하는 혁신도정 구현을 비롯한 3대 전략과 8대 과제 38개 시책이 망라돼 있다.

주요 내용은 먼저 지방소멸 극복 모범모델 ‘이웃사촌 시범마을 조성’, 농업 미래가치 창출을 위한 ‘스마트 팜 혁신 조성’ 등 사회적 가치를 실현할 수 있는 도정운영과 코로나19 대응 ‘중소기업ㆍ소상공인 3무(무이자, 무담보, 무보증료) 금융지원’, 경북형 면 마스크 보급 등 도민에게 필요한 서비스를 선제적ㆍ맞춤형으로 추진한다.

다음으로 ‘유튜브(보이소 TV)’ 운영, 저출생 극복 도민참여 시스템 구축 등 소통을 통한 문제해결과 ‘청사 내 공공개방시설’ 개방, 농산물 기상재해 예방 빅데이터 분석 및 제공 등 공공자원 공유를 통한 열린 경북을 실현한다.

스마트워크 도정, IoT기술 적용 다수사상자 대응시스템 구축, 디지털 트렌드 기반 관광마케팅 혁신 등 디지털 기술의 과감한 도입으로 공공서비스도 획기적으로 개선한다.

그리고 ‘화요일에 공부하자’, ‘적극행정 사전 컨설팅’, ‘해피댄스(happy dance)’, 종이 없는 회의문화, 비대면 보고, 전자결제 강화 등 적극적이고 전문적인 공무원 마인드 개선과 일하는 방식혁신을 통한 행정업무 효율화 등 광범위한 내용을 담고 있다.

김장호 경북도 기획조정실장은 “정말로 강한 것은 덩치가 크고 힘이 센 공룡이 아니라 얼마나 변화에 맞게 대응하는 것”이라면서 “변화에 맞는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추진해 도정에 활력을 불어넣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안동=김종현 기자 gim1390@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