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오산시, 코로나19 극복‘오색전’200억 확대 발행

지역화폐‘오색전’10% 추가지급 7월까지 연장

입력 2020-03-26 13:26   수정 2020-03-26 13:26

경기도 오산시는 코로나19 사태로 위축된 지역경제 회복을 위해 ‘오색전’발행규모를 당초 120억에서 200억으로 상향 발행한다고 밝혔다. 시는 이를 위해 앞서 1월 설 명절 한 달 동안 진행 예정이던 ‘오색전’ 10% 추가지급 혜택 행사를 7월까지 연장하고, 최대 25만 원의 혜택을 받을 수 있는 ‘4월의 특별한 경품행사’를 진행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총력대응에 나섰다.

4월 한 달간 신규로 ‘오색전’ 지역화폐에 가입하고 5만 원이상 충전하는 시민들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지역화폐 5만 원을 지급하고, 기존 가입한 시민들도 10만 원 이상 사용하면 추첨을 통해 지역화폐 5만 원을 지급한다.

또한, 이 기간 중 최고 충전고객을 선정해 지역화폐 5만 원, 최고 사용고객을 선정해 지역화폐 10만 원을 지급한다.



이와 관련해 곽상욱 시장은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역 내 소비를 촉진하고 소상공인 및 영세업자에게 활력을 불어 넣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며, “앞으로도 더 다양한 정책을 발굴하는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오산 지역화폐 ‘오색전’은 경기지역화폐 앱 또는 오산 지역 내 NH농협은행, 지역농협, 새마을금고, 새오산신협 등 21개소에서 발급 받을 수 있다.

오산=이성재 기자 gado444@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