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문 대통령, G20 화상회의서 “韓성공적 대응모델 국제사회 공유”…국제적 협력 필요성 강조

입력 2020-03-27 01:03   수정 2020-03-27 07:33

G20 화상회의 발언하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청와대 집무실에서 코로나19 공조방안 모색을 위한 G20 특별화상정상회의 중 발언하고 있다. (연합)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전 세계에서 유행 중인 코로나19와 관련해 우리나라의 사례를 공유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주요20개국(G20) 특별 화상정상회의에 참여해 “한국은 선제적이고 투명한 방역 조치와 우리 국민의 자발적이고 민주적인 방역 동참으로 점차 안정화돼 가고 있다”며 “우리의 성공적인 대응모델을 국제사회와도 공유해 나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 같은 문 대통령의 언급은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둔화세로 접어들었고, 한국의 대응에 대한 세계 각국의 평가가 이어지고 있는 점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은 G20 정상들에게 한국의 코로나19 대응을 상세하게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 정부가 개방성·투명성·민주성 등 3대 원칙하에 △많은 검진을 통한 확진자 발견 △감염 경로 추적 △확진자 및 밀접 접촉자 격리 후 출국금지 조치 등의 대응을 해왔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또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진단시약 조기 개발, ‘드라이브 스루’ 진료소 설치, 자가격리 앱 등 창의적 방법들이 동원됐고, 사람·물자의 국경 간 이동 제한을 최소화하면서도 방역 효과를 극대화 특별입국절차를 시행했다고 G20 정상들에게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코로나19가 소비와 투자, 산업 활동 위축으로 연결되지 않도록 총 1000억 달러(132조원) 규모의 과감한 확장적 거시정책과 금융안정정책을 시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국제사회 연대 강화 및 정책 공조 방안을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우선 “G20 회원국들은 코로나19 방역 경험과 임상 데이터를 공유하고, 치료제와 백신 개발을 위해 힘을 모아 나가야 한다”며 “또한 보건 의료 취약국가 지원을 위해서도 협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 정부는 국제사회의 코로나 백신 개발 노력과 보건 분야 개발 협력 및 개도국의 감염병 대응 역량 강화 노력에도 적극 동참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가용한 모든 수단을 활용해 확장적 거시정책을 펴야 하며, 글로벌 금융 안전망을 강화하고, 저개발·빈곤국의 경제 안정을 위해서도 협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문 대통령은 “코로나의 세계 경제에 대한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국가 간 경제교류의 필수적인 흐름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를 위해 각국의 방역 조치를 저해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과학자, 의사, 기업인 등 필수 인력의 이동을 허용하는 방안을 함께 모색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주요국 정상들과의 통화에서 기업인들의 교류 필요성을 강조해 왔다. 각국의 입국 제한에도 교류를 보장해야 하는 범위를 기업인에서 과학자, 의사로 넓혀 새롭게 제안한 것이다.

세계 경제의 흐름을 이어가기 위해서는 기업인들의 교류가, 코로나19 백신 및 치료제 개발 등 국제적 방역 공조를 위해서는 과학자 및 의사의 교류가 필요하다는 인식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전 세계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극복에 크게 기여했던 G20이 이번 코로나19 위기 대응에 있어서도 강력한 리더십을 보여 주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장희 기자 mr.han777@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