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지난해 단기금융시장 355조원…전년比 17.5%↑

입력 2020-03-30 06:00   수정 2020-03-30 16:00
신문게재 2020-03-31 9면

45
지난해 국내 단기금융시장 규모는 355조원으로 전년(302조원) 대비 17.5% 늘었다. 이는 2013년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의 성장세다.

30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단기금융시장 리뷰’에 따르면 따르면 지난해 전체 단기금융시장 중 기업어음(CP)은 전년보다 24조1000억원(15.2%) 증가한 182조9000억원을 기록했다.

아울러, 환매조건부채권(RP) 시장 규모는 전년 말 대비 17조2000억원(22.8%) 늘어난 92조6000억원으로 집계됐다.



단기사채는 8조8000억원(19.1%) 증가한 54조6000억원, 양도성에금증서(CD)는 4조5000억원(51.7%) 늘어난 13조3000억원으로 조사됐다.

반면, 콜시장은 은행의 규제비율 준수 및 금리 메리트에 따른 RP 운용 확대 등의 이유로 전년보다 1조8000억원(-13.3%) 감소한 11조5000억원으로 조사됐다.

콜시장 규모는 지난 2010년 시작된 ‘비은행 금융기관의 단계적 콜시장 참가제한 조치’ 이후 감소세를 보이고 있으며, RP 시장은 비은행 금융기관의 자금조달시장으로 자리잡으면서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한은은 “그간 단기금융시장 개편은 콜시장의 신용리스크 완화 및 은행 자금 조절시장으로의 성격 강화, RP시장의 비은행 자금조달시장으로의 자리매김 등에 기여한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향후 콜거래 축소가 지속될 경우 시장의 가격 발견 기능 저하 등 규제의 부작용이 나타나지 않는지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올해부터 가계대출 억제 및 기업대출 확대를 위해 시행된 신예대율 규제가 국내 단기금융시장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신예대율 규제에 대응해 대출금을 줄이기보단 상대적으로 용이한 예수금을 확대하려고 노력하는 과정에서 은행들은 콜차입보다 CD, 정기예금을 통해 자금조달을 늘린 것이다.

한은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은행의 콜차입은 일평균잔액 5조원으로 전년(6조6000억원)보다 24.24% 축소됐으며, CD 발행량은 30조1000억원으로 전년(21조3000억원)보다 41.5% 늘었다.

또, 은행의 대규모 정기예금 조달수요로 특수목적회사(SPC)의 정기예금 자산유동화기업어음(ABCP)의 발행이 크게 늘었다.

지난해 일반은행 정기예금은 전년보다 56조4000억원 늘었는데, 그 중 22조1000억원(40%)이 정기예금 ABCP 형태로 조달됐다.

한은은 “올해는 신예대율 규제가 단기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지난해 대비 제한적일 것”이라며 “은행들이 이미 신예대율을 준수하고 있어 CD 발행 유인이 크지 않은데다 정기예금도 고비용성 수신인만큼 지난해와 같은 증가세를 유지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홍보영 기자 by.hong2@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