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트럼프, ‘사회적 거리두기’ 4월말까지 연장…“2주내 사망률 정점”

입력 2020-03-30 08:30   수정 2020-03-30 09:10

Virus Outbreak Trum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백악관 로즈 가든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태스크포스(TF) 언론 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AP=연합)

부활절(4월 12일)까지 미국 경제활동의 정상화를 원했던 트럼프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둔화시키기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4월말까지 한달 더 연장하기로 했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의 시한만료를 하루 앞둔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로 인한 미국내 사망자가 부활절쯤 정점에 도달할 수 있다는 견해를 나타내면서, 확산을 늦추기 위해 지침을 4월 30일까지 연장한다고 밝혔다.



그는 “부활절은 너무 이르다. 모험을 할 수는 없다”면서, 6월 1일까지는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일 것이라는 견해를 나타냈다.

김수환 기자 ksh@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