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문 대통령 “늘어나는 해외유입 강력한 조치·통제 필요…위반시 법적조치 따라야”

“개학 추가 연기 불가피…불편 겪는 가정 깊은 이해”
“全부처, 경제난국 극복 주체로 혼신의 노력 다해야…예산, 경제난 극복 쓰이도록 적극 동참”

입력 2020-03-31 11:11   수정 2020-03-31 12:30

국무회의에서 발언하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문재인 대통령은 31일 “늘어나는 (코로나19)해외유입에 대해서도 더욱 강력한 조치와 철저한 통제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제16회 국무회의에서 이같이 언급한 뒤 “내일부터 시행되는 해외 입국자 2주간 의무격리 조치가 잘 지켜지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격리조치를 위반할 경우 공동체 안전을 지키기 위해 단호하고 강력한 법적 조치가 따라야 한다”면서 “작은 구멍 하나가 둑을 무너뜨리는 법이다. 국민 모두가 불편을 감수하며 공동체 안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이 때, 한 개인이 모두의 노력을 허사로 만드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으면서 추가적인 개학 연기가 필요하다는 점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으로서는 또 다시 학교 개학을 추가로 연기하는 것이 불가피 해졌다”며 “학사일정에 차질이 생기고 학생들의 학습 피해 뿐 아니라 부모 돌봄 부담도 커지겠지만, 아이들을 감염병으로부터 지켜내고 지역 확산을 막기 위한 것으로 전문가들과 학부모를 포함한 대다수 국민들의 의사를 반영한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불편을 겪는 가정이 많으실 텐데 깊은 이해를 바란다”며 “교육 당국은 학생들 등교를 늦추면서 온라인 개학도 준비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와 관련해 문 대통령은 “경험이 없는 일이라 처음부터 완벽할 순 없겠지만 최대한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선생님과 함께 준비에 만전 기해주길 바란다”며 “컴퓨터와 모바일 등 온라인 교육환경 격차가 학생들 간 교육격차로 이어지지 않도록 세심하고 빈틈없이 준비해주길 당부한다”고 주문했다.

또 문 대통령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피해를 줄이기 위해 열고 있는 비상경제회의에서 결정된 내용들이 국민들이 빠르게 체감할 수 있도록 신속히 추진해 줄 것도 요구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매주 비상경제회의 열고 신속한 결정으로 특단의 조치 내놓고 있다”며 그간 1~3차 회의에서 결정된 △100조원 규모의 비상금융조치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등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모든 부처가 경제난국 극복의 주체로서 발로 뛰며 혼신의 노력 다해야 한다”며 “1차 추경과 함께 비상경제회의에서 결정된 대책들이 신속히 집행되고 현장에서 잘 작동되도록 점검과 관리 강화해 주길 바란다”고 지시했다.

또 “긴급 재난지원금을 위한 2차 추경 편성에서 나라 빚을 최소화하기 위해 정부의 뼈를 깎는 지출구조 조정이 불가피하다”며 “어느 부처도 예외일 수 없어 모든 부처가 솔선수범하여 정부예산이 경제난 극복에 우선 쓰일 수 있도록 적극 동참해 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한장희 기자 mr.han777@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