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현대모비스 프랜차이즈 스타 양동근 은퇴한다… 등번호 6번 영구 결번

4월1일 기자회견 후 새 시즌 개막식 때 은퇴 기념식 갖기로

입력 2020-03-31 17:32   수정 2020-03-31 18:32

0000809095_001_20200330063117860
프로농구 울산 현대모비스의 프랜차이즈 스타 양동근(39)이 은퇴한다. 4월 1일 은퇴 기자회견을 거쳐 2020-2021시즌 홈 개막전에서 공식 은퇴행사를 갖는다. 그의 등 번호 6번은 영구 결번된다.

현대모비스는 31일 “양동근이 2019-2020시즌을 마친 뒤 구단, 코칭스태프와 회의를 거쳐 은퇴 결정을 내렸다. 앞으로 1년간 코치 연수를 받을 계획”이라고 공식 발표했다.

양동근은 용산고와 한양대를 나와 2004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주 KCC에 전체 1순위로 지명돼 프로에 입문한 후 곧바로 현대모비스에 트레이드되어 17년 현역 동안 군 복무를 뺀 14년을 한 팀에서만 뛴 프랜차이즈 스타다.



데뷔 해인 2004-2005시즌에 신인상을 수상하며 가능성을 인정받은 양동근은 2005-2006시즌부터 2006-2007, 2014-2015, 2015-2016시즌 등 네 차례나 정규리그 MVP(최우수선수)에 뽑혔다. 이어 2006-2007, 2012-2013, 2014-2015시즌 등 세 차례나 플레이오프 MVP까지 수상하며 국내 리그를 대표하는 가드로 이름을 떨쳤다.

양동근은 2006-2007, 2009-2010, 2012-2013, 2013-2014, 2014-2015, 2018-2019시즌 등 모두 여섯 차례나 우승을 견인하는 등 현대모비스를 농구 명가의 반열에 올려 놓았다. 그가 기록한 정규리그 MVP 4회, 챔피언결정전 우승 6회, 플레이오프 MVP 3회는 모두 프로농구 사상 초유의 기록이다.

국가대표에서도 양동근은 발군의 실력을 발휘해 국위를 선양했다.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쟁취하는 등 소속팀과 국가대표에서 모두 주전 가드로 크게 활약했다.

양동근은 2018-2019시즌이 끝난 뒤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은 양동근은 현대모비스와 1년 재계약에 싸인 한 후 이번에는 은퇴의 길을 택했다. 1년 동안 코치 연수를 받고 지도자의 길을 걸을 예정이다.

현대모비스는 4월 1일 오후 4시 서울 강남구 KBL에서 양동근의 공식 은퇴 기자 회견을 마련한다. 2020-2021시즌 홈 개막전에서 은퇴식이 진행될 예정이다.

현대모비스는 팀의 대표 프랜차이즈 스타로 크게 헌신한 양동근을 기념하기 위해 그의 등 번호 6번을 영구 결번키로 하고 은퇴식 때 결번 기념식도 함께 가질 예정이다.

조성준 기자 cho@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