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최희, 4월말 일반인 사업가와 결혼…코로나19 3000만원 기부

입력 2020-04-06 11:38   수정 2020-04-06 11:38

최희 결혼
방송인 최희 결혼. 사진=샌드박스네트워크
방송인 최희가 새신부가 된다.

6일 최희의 소속사 샌드박스네트워크는 “최희가 오는 4월 말 서울 모처에서 비연예인 예비신랑과 백년가약을 맺는다”고 밝혔다.

소속사에 따르면 최희는 일반인 사업가인 예비신랑과 오랜 지인으로 지내오던 중 지난해 가을부터 연인 사이로 발전, 결혼을 약속했다.



두 사람은 올해 초 코로나19 이슈가 발생하면서 이미 예정됐던 결혼식을 한차례 미루기도 했으나 코로나 위기경보가 예상치 못하게 격상됨에 따라 식은 양가 가족 및 친지만 참석한 가운데 최대한 간소하고 조촐하게 치를 예정이다. 피로연과 신혼여행도 일체 생략한다.

이들은 새로운 가정을 이루는 축복된 순간을 도움이 필요한 곳에 널리 나누고 싶다는 뜻을 밝히며 국제어린이구호단체인 세이브더칠드런에 3000만원을 기부하기로 결정했다. 전달된 성금은 이번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저소득층 아동들의 긴급 생계비를 지원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

최희는 소속사를 통해 “많은 분들이 코로나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결혼소식을 전하게 되어 조심스러운 마음”이라며 “그동안 보내주신 과분한 사랑에 보답하고자 ‘멋진 결혼식’보다 더 의미있는 곳에 감사함을 전하려고 한다. 앞으로도 성실하게 잘 사는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전했다.

한편 2010년 KBSN 스포츠 아나운서로 데뷔한 ‘최희’는 KBSN ‘아이러브베이스볼’ 진행, KBS라디오 ‘정은지의 가요광장’ 출연,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 진행 등 방송을 통해 이름을 알렸다.


이종윤 기자 yagubat@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