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코로나19’ 일본도 중대국면 판단…“아베, 7일 긴급사태 발령”

입력 2020-04-06 18:07   수정 2020-04-06 19:20

마스크 매만지는 아베 일본 총리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3일 참의원 본회의에 참석, 쓰고 있던 마스크를 조절하고 있다. 일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연일 급증세를 보이고 있다. (AP=연합)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비한 개정특별조치법에 따른 긴급사태 선언에 대해 “7일이라도 내놓겠다”고 밝혔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긴급사태 발령 대상은 도쿄도(東京都)와 가나가와(神奈川)현, 사이타마(埼玉)현, 지바(千葉)현, 오사카부(大阪府), 효고(兵庫)현, 후쿠오카(福岡)현 등 7개 광역지자체이며, 발령기간은 내달 6일까지 한달간이다.

 

7일에 긴급사태 선언을 하고 8일부터 효력을 발생시키는 방침이라고 통신은 설명했다.

 

통신은 “코로나19 감염이 전국적으로 빠르게 확산하면서 일본 국민들의 생활과 경제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는 단계에 접어든 것으로 판단했다”며, “불필요한 외출 자제를 위한 법적 근거가 마련되지만 도시 봉쇄는 강제할 수 없다”고 전했다.

김수환 기자 ksh@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