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신문협회 ‘제64회 신문의 날’ 행사… 홍준호 회장 “정통 저널리즘은 신문의 존재 이유”

입력 2020-04-06 19:04   수정 2020-04-06 19:36

사본 -사진5
홍준호 한국신문협회장이 2020년 한국신문상 기획탐사보도 부문 대표수상자인 한겨레신문 정환봉 기자에게 상패와 상금 500만원을 수여하고 있다. (사진=한국신문협회)

한국신문협회(회장 홍준호)·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회장 김종구)·한국기자협회(회장 김동훈)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제64회 신문의 날 기념대회가 6일 오후 2시 30분 한국프레스센터 19층 기자회견장에서 열렸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규모를 축소해 개최된 이날 기념식에서는 언론 3단체장과 신문협회 손현덕 부회장(매일경제 발행인) 및 한국신문상 심사위원장(이영만 전 경향신문·헤럴드경제 발행인), 김원식 중도일보·브릿지경제신문 회장 및 수상자 등 20여 명이 참석해 ‘제64회 신문의 날 표어’와 ‘2020년 한국신문상’에 대한 시상만 진행했다.

시상과 별도로 언론3단체는 이날 제64회 신문의 날을 맞아 개회사(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대회사(한국신문협회), 독자 여러분들께 드리는 글(한국기자협회)을 발표했다.



홍준호 신문협회장은 대회사를 통해 “정통 저널리즘을 추구하는 언론 본연의 자세야말로 우리가 지향해야 할 최고의 가치이며 존재이유”라고 강조한 뒤 “각종 권력으로부터 언론을, 가짜뉴스로부터 진짜뉴스를 지키기 위해 우리는 언론의 자유를 위협하는 일체의 부당한 외부 압력과 간섭을 배격하며, 진실보도라는 언론 본연의 가치를 생명줄로 여겨야 한다”고 밝혔다.

홍 회장은 특히 “가짜뉴스가 범람할수록 진실보도를 원하는 소비자의 욕구는 더 커질 것”이라며 “신문이 기존 종이매체의 한계를 뛰어넘어 다양한 뉴미디어와 신기술을 활용하면 새로운 중흥을 이뤄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포털과 신문의 관계도 미래지향적으로 재정립해야 한다”면서 “포털은 뉴스 이용자가 각 신문의 독자로 전환될 수 있도록 뉴스서비스 정책의 대전환을 단행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또 “‘뉴스의 사막화’가 진행 중인 지역신문에 대해서는 중앙정부와 지자체의 더욱 과감한 공적 지원이 요망된다”면서 “시행 1년이 넘은 정부광고법의 왜곡·변질도 더 늦기 전에 바로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본 -사진7
제64회 신문의 날 기념대회에서 표어 및 한국신문상 수상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김진만 전북일보 기자, 김윤하 표어 대상 수상자, 유의태 표어 우수상 수상자, 김화영 국제신문 기자, 경향신문 백승찬 기자(백 기자는 이범준 기자 대신 수상), 한겨레신문 정환봉 기자. (사진=한국신문협회)

김종구 신문방송편집인협회장은 개회사에서 “혁명적으로 변하는 미디어 환경 속에서 신문의 입지는 흔들리고, 온라인을 통해 무분별하게 유포되는 가짜 뉴스의 폐해와 뉴스 자체의 신뢰성 문제는 세계적인 현상이 됐지만 이런 위기 속에서 오히려 희망을 본다”고 말했다. 그는 “온라인에는 오염된 정보가 가득하지만, 우리 신문인에게는 무엇이 중요하고, 무엇이 객관적이며, 무엇이 정확한 정보인지 판단하는 능력이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김동훈 기자협회장은 ‘독자 여러분들께 드리는 글’을 통해 “신문은 권력을 감시하며 독자들의 알권리를 충족시킴과 동시에 정의사회 구현을 위해 노력해왔다”며 “이는 세상에 신문이 나오면서부터 시작된 숙명이자 앞으로도 지켜가야 할 길”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기술의 발달과 언론 환경의 변화는 우리 신문에게 팩트체크라는 더욱 막중한 임무를 부여했다”면서 “기자들이 사실을 정확히 확인하고, 신문이 진실을 전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오수정 기자 crystal@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